"AC 산업 활성화에 기여"…인포뱅크 아이엑셀, 중기부 장관 표창

최태범 기자 기사 입력 2023.12.20 19:0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기업 메시징 시장을 개척한 1세대 벤처기업 인포뱅크 (10,520원 ▼270 -2.50%)의 투자 관련 독립사업부 '아이엑셀(iAccel)'이 국내 액셀러레이터(AC) 산업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가 주관하는 '창업기획자(AC) 산업 활성화 유공 포상'은 매년 국내 창업기획자 산업 활성화에 기여한 개인·단체를 선정하고 그 공로를 포상하는 행사다.

아이엑셀은 지난달 기준 50개사를 대상으로 약 142억원의 투자를 집행했다. 자체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6개와 정부 지원 연계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6개를 운용하는 등 스타트업 발굴과 투자·보육을 적극 지원해왔다.

올해 중기부의 기술창업 지원 프로그램인 팁스(TIPS)에 30개사를 추천해 모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으며, 클라우드웍스·퀄리타스반도체 등 2개사의 코스닥 시장 IPO(기업공개)에도 기여했다.

현재 18개의 투자조합을 결성한 아이엑셀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 활성화 외에도 개인을 대상으로 한 투자·보육·회수 등 전 과정에 대한 경험을 제공하며 국내 엔젤투자 역량 강화에도 힘쓰고 있다.

홍종철 아이엑셀 대표는 "창업팀의 약한 부분을 채워나가며 팀의 빠른 성장을 지원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며 "이번 수상은 엔젤투자 활성화에 더욱 힘써달라는 의미로 받아들인다. 위축된 벤처투자 시장에서 기업들의 생존과 성장에 적극 힘을 실을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인포뱅크' 기업 주요 기사

관련기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