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 분석 AI 스타트업 디플리, 중기부 '초격차 스타트업 1000+' 선정

박기영 기자 기사 입력 2024.07.05 10:3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디플리 AI 엔진을 시험해볼 수 있는 데모 웹사이트./사진제공=디플리
디플리 AI 엔진을 시험해볼 수 있는 데모 웹사이트./사진제공=디플리
소리 분석 인공지능(AI) 엔진 전문 개발사 디플리가 중소기업벤처기업부 주관 '초격차 스타트업 1000+' 프로젝트에서 AI·빅데이터 분야 대상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디플리는 향후 3년간 중기부로부터 최대 11억원 사업 자금을 직접 조달받으며, 정책자금·보증·수출 등 연계 지원책과 글로벌 혁신 성장을 보조하는 3대 프로그램(기술사업화, 개방형 혁신, 투자유치)을 추가 지원받을 수 있다.

디플리 핵심 경쟁력은 모든 음성과 음향을 분석할 수 있는 AI 기술력이다. 자체 개발한 AI 엔진에 소리 데이터를 5만 시간 이상 학습시켜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최근에는 돌발 상황 감지 기능으로 주목받고 있다. 비명, 파열음 등을 인식해 관제 시스템에 실시간 보고하는 방식이다. 방범과 보안 분야뿐 아니라 제조 및 정비 현장에서 설비 이상과 제품 불량을 탐지하는 목적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아울러 CCTV 대비 사생활 침해 논란에서 자유롭다. 비용효율적으로 실시간 감지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어 다수 지자체 및 기업에서 사용하고 있다.

회사는 가까운 시일 내에는 '리슨 AI'라는 이름으로 해당 솔루션을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디플리가 2017년부터 고도화해 온 소리 분석 AI 엔진에 최적의 보안 시스템을 위한 제반 장비, 즉 현장에 설치할 마이크 및 분석 서버와 관제용 서비스까지 통합 제공한다.

중기부가 진행하는 '초격차 스타트업 1000+'는 10대 신산업 분야에서 활약하는 우수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사업이다. 올해에는 디플리를 포함해 217개 사를 최종 선정했다. 2027년까지 국가 경제 미래를 이끌 '유니콘' 기업 육성을 위해 딥테크 스타트업 1000개 이상을 선정할 계획이다.

이수지 디플리 대표는 "소리를 분석하는 '리슨 AI'는 산업 현장 안전 사고 방지, 스마트 팩토리 구축을 위한 QC(품질 제어) 자동화, 거리 치안 유지, 취약계층 돌봄 등 다양한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며 "디플리는 세계 최고 수준 정확도를 갖춘 AI 엔진과 상황별 엣지 및 중앙서버로 가장 활용하기 쉽고 완성도 높은 돌발 상황 모니터링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디플리  
  • 사업분야엔터∙라이프스타일, IT∙정보통신
  • 활용기술인공지능, 빅데이터
  • 업력***
  • 투자단계***
  • 대표상품***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