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루언서에 '정보좀요'는 그만"…ZVZO, 프리A 투자유치

남미래 기자 기사 입력 2024.06.26 12:27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인플루언서와 브랜드를 연결하는 어필리에이트 플랫폼 'ZVZO'(지비지오)를 운영 중인 두어스가 시드투자를 유치한지 5개월 만에 프리A 투자를 유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한국투자파트너스가 주도했으며, 기존 투자자인 베이스인베스트먼트도 참여했다.

SNS에서 인플루언서들에게 댓글로 제품의 정보를 물어보는 용어인 'ㅈㅂㅈㅇ (정보좀요)'에서 유래한 'ZVZO'는 불투명하고 비대칭적이었던 인플루언서와 브랜드 간의 협업 영역을 고객, 인플루언서, 브랜드 모두에게 투명하면서도 효과적인 방식으로 탈바꿈시키고 있다.

그동안 브랜드사들은 인플루언서와의 협업이 정확한 성과 측정이 되지 않고 모집, 협상, 조율 등 진행 과정에서 많은 운영 공수가 들었다. 하지만 'ZVZO' 도입 후에는 클릭 몇번 만으로 여러 SNS의 다양한 인플루언서와 손쉽게 협업할 수 있게 됐다. 인플루언서의 'ZVZO' 고유 커미션 링크를 통해 브랜드 자사몰에서 발생한 판매량만큼만 수수료 형태로 정산하면 된다.

인플루언서는 평소대로 SNS에 상품을 소개·추천하는 콘텐츠를 게재하면서 유의미한 추가 수입원을 확보할 수 다. 고객은 정보 요청 및 상품 검색 등 복잡한 단계 없이 클릭 몇 번으로 바로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 경험을 제공한다.

지난 4월에 첫 베타 서비스를 런칭한 'ZVZO'는 출시 한 달여 만에 50개 이상의 브랜드 파트너사를 확보했다. 수천 명부터 수십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다양한 인스타그램 및 유튜브 크리에이터 풀도 구축했다.

런칭 후에는 도입 후 한 달 만에 자사몰의 월 매출이 12배 이상 상승한 패션·의류 브랜드, 단일 제품으로 1억 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한 잡화·악세사리 브랜드 및 포스팅 하나로 수천만 원의 매출을 발생시킨 다수의 크리에이터 등이 연이어 등장했다.

ZVZO는 출시 후 2개월 만에 20만 명의 MAU(월간 활성 사용자 수) 달성을 앞두고 있다. 현재 서비스 중인 패션 카테고리 뿐만 아니라 뷰티, 키즈, 펫 등 다양한 영역으로 확장하고 해외 크리에이터를 통한 K-브랜드의 글로벌 시장 진출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두어스는 2011년에 왓챠를 공동창업하고 COO(최고운영책임자)를 역임한 원지현 대표가 김유준 CTO(최고기술책임자)와 함께 지난 11월에 창업한 회사다. 김유준 CTO는 왓챠에서 커리어를 시작해 에이블리에서 CTO, CPO(최고제품책임자)를 지내며 에이블리의 초기부터 궤도에 오를 때까지 성장을 주도했다. 현재 두어스는 29CM, 에이블리, 샌드박스 출신 등 다양한 업계 리더 및 전문가들로 구성돼 있다.

이번 투자를 리드한 한국투자파트너스의 정화목 이사는 "두어스는 인플루언서 커머스 생태계에서 각 이해관계자의 본질에 집요하게 집착하는 팀"이라며 "압도적인 실행력과 사업 임팩트에 대한 높은 기준을 바탕으로 큰 성장을 만들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원지현 두어스 대표는 "소비의 거대한 흐름이 크리에이터를 중심으로 재편 중"이라며 "시장이 크게 변할 때 생기는 불균형 및 비대칭에서 발생하는 큰 기회 속에서 ZVZO를 크게 성장시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관련기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