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디지털 치료제로 직원들 불안·스트레스 대처 능력↑

최태범 기자 기사 입력 2023.11.15 16:58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디지털 치료제(DTx)를 개발하는 하이(HAII)LG생활건강 (369,000원 ▼4,000 -1.07%)에 마음건강 앱 서비스 '마음정원 3.0'에 대한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마음정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확증적 임상시험 허가를 받은 범불안장애 디지털 치료제 '엥자이렉스(Anzeilax)' 기반 서비스다. 사용자의 스트레스 수준을 디지털 바이오 마커(DBM)를 통해 측정한 뒤 사용자의 감정에 따른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한다.

지난해 1월부터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됨에 따라 엥자이렉스의 효용성이 더욱 커졌다. 근로복지공단은 엥자이렉스가 선별할 수 있는 6대 정신질환을 산업재해로 인정하고 있다.

하이는 이달부터 LG생활건강 임직원에 마음정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용자가 스스로 내외부의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능력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목표다. 올해 사용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LG생활건강의 모든 자회사까지 확대하는 방안도 협의한다.

김진우 하이 대표는 "3년 넘게 진행된 연구 결과와 여러 시범 사업들을 통해 축적된 역량을 바탕으로 마음정원 3.0 서비스를 여러 기업과 조직에 소개하고 있다"며 "LG생활건강을 시작으로 현재 협의 중인 기업들과 도입 계약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하이  
  • 사업분야의료∙헬스케어, IT∙정보통신
  • 활용기술인공지능, 바이오
  • 업력***
  • 투자단계***
  • 대표상품***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하이' 기업 주요 기사

관련기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