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자전축 문제 생겼다"…원인 찾은 서울대 연구진의 경고

김승한 기자 기사 입력 2023.06.30 08:35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지구./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구./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구 자전축이 21세기 들어 급격하게 기울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하수 남용으로 해수면이 상승해 무게 중심이 이동한 탓이다.

28일(현지시간) CNN, 뉴욕타임즈(NYT) 등에 따르면 서기원 서울대 지구과학교육과 교수 연구팀은 최근 '인간 활동과 관련, 지구 자전축에 문제가 생겼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 연구에 따르면 지하수 개발이 늘어나면서 1993년부터 2010년까지 자전축이 약 80㎝ 이동했다.

연구팀은 지구의 자전축 이동량을 분석해 지하수 고갈과 해수면 상승의 상관관계를 파악했다. 이에 대륙의 지하수가 바다로 흘러 들어가면 지구의 물질량 분포가 바뀌면서 지구의 자전축도 이동한다는 가설을 세우고 이를 입증했다. 회전하는 팽이 위에 약간의 무게를 더하면 팽이의 회전이 변화하는 것과 같은 이치다.

지하수 변화가 포함되지 않았을 경우 예측된 자전축 변화는 관측된 자전축 변화와 많은 차이가 있었지만, 지하수 효과를 포함시키면, 자전축 변화의 예측값과 관측값이 오차 범위 내에서 일치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인류는 1993년부터 2010년까지 약 2조1500톤(t)의 지하수를 퍼 올렸다. 이 결과 해수면은 약 6㎜ 상승했다.

연구팀은 특히 많은 양의 지하수가 사용되는 인도 북서부와 미국 서부 지역에서 먼 바다의 해수면이 상승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NYT는 "캘리포니아 서부 밸리 지역 지하수 개발에 따른 위험은 오래전부터 지적됐다"며 "가뭄이 잦아지면서 지하수를 뽑아 쓰기만 하고 빈 곳을 채우지 않아, 지반 침하로 인한 주택과 인프라 피해가 우려될 정도였다"고 했다.

한편 그간 과학자들은 지리적으로 '북극'이라고 여겼던 지점이 캐나다 쪽으로 기울어지는 현상을 발견했지만 왜 그런 현상이 나타나는지는 명확히 설명하지 못했다. 일각에선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하면서 빙하가 녹아 해수면이 높아지고 얼음이 떠내려간 게 원인일 것이란 가설이 제기됐지만 이를 증명할 명확한 근거는 나오지 않았다.
  • 기자 사진 김승한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