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생태계도 '수도권 쏠림'…지역 VC·AC 펀드 결성 지원

세종=정현수 기자 기사 입력 2024.05.13 07:4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정부가 창업 생태계의 '수도권 쏠림'을 막기 위해 지역에 위치한 벤처캐피탈(VC)과 액셀러레이터(AC) 전문기업의 펀드 결성을 지원한다. 지역 벤처·창업기업의 자금조달 기회도 확대한다.

기획재정부는 13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지역 성장지원 서비스 경쟁력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창업 생태계의 지역별 편차가 심하다는 판단에서 나왔다. 특히 지역 창업 생태계의 부족한 성장지원 서비스를 보완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창업 생태계의 성장지원은 투자(VC), 보육(AC)과 전문서비스(법률, 회계, 컨설팅 등)로 분류한다. 한국벤처투자협회 등에 따르면 수도권에 본점을 두고 있는 VC와 AC의 비율은 각각 90.7%, 61.5%다. 수도권에 사업체를 가지고 있는 전문서비스 기업 비율도 64.3%다.

정부는 이런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개인투자조합(AC, 개인, 법인 등이 출자하고 AC에서 운용)에 20% 이상 출자하면 지자체를 포함한 법인의 출자 허용 비율을 기존 30%에서 49%로 확대한다. 지역의 우수한 VC·AC 전문기업이 신용·기술보증기금의 벤처펀드 특별보증을 신청하면 평가와 보증을 우대한다.

AC 전문기업이 투자금을 회수하고 다시 초기 창업기업에 재투자할 수 있게 지원하기 위해선 올해 100억원 규모인 '지역 AC 세컨더리 펀드'의 출자규모를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지역 AC 세컨더리 펀드'는 지역 소재 AC가 1년 이상 보유한 국내 중소·벤처기업 주식을 인수하는 방식이다.

아울러 모태펀드 위탁 운용사를 선정할 때 지역 소재 VC·AC 전문기업에 대한 평가 가점을 확대한다. 이들 기업의 실적과 경력쌓기를 지원하기 위해서다. 지자체가 지역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펀드를 조성할 때는 지역 VC·AC에 우선 위탁 운용하고, 지자체 합동평가 지표에 '지역 창업생태계 활성화' 관련 항목을 신설한다.

지역의 성장지원 서비스 공급 확대 차원에선 창업기업이 투자·보육 업종 병행을 희망하는 경우 전문 교육과 모의 투자·보육서비스 기회를 제공한다. 투자심사역 등 전문인력이 지방에 정주할 수 있도록 도시재생 씨앗융자 등을 통해 민간 업무복합시설 건설도 지원한다.

정부는 지역 벤처·창업기업의 자금조달 기회 역시 확대한다. 이를 위해 올해 1000억원 규모인 모태펀드 지역계정 출자규모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2026년까지 지역 전용 벤처펀드를 누적 1조원 이상 새롭게 공급한다. 지역 창업초기 펀드 위탁 운용사를 선정할 때는 중점투자지역 내 지역 금융기관과 협력하는 경우 가점을 신설한다.

기재부 관계자는 "이번 대책을 통해 각 지역의 창업생태계가 고르게 성장하고 발전해 자생력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기자 사진 세종=정현수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