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2040년까지 재생에너지 100% 쓴다"

최우영 기자 기사 입력 2023.05.24 09:54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홍은택 카카오 대표.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홍은택 카카오 대표.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카카오 (43,150원 ▲750 +1.77%)가 2040년까지 사용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해 ESG 경영에 힘을 낸다.

카카오는 24일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해 글로벌 이니셔티브 'RE100'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RE100(Renewable Energy 100%)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풍력이나 태양광 등의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자발적인 캠페인으로, 전세계 400여곳 이상의 기업들이 가입해 있다.

카카오는 지난해 제주 오피스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사용되는 전력의 100%를 태양광 에너지로 전환한 바 있다. 재생에너지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인식을 높이기 위해 전국 각지의 시민조합에서 직접 생산된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를 구매했다.

이번 RE100 가입을 기점으로 카카오는 신규 데이터센터(IDC)와 사옥 등 사업 운영 과정에서 발생하는 전체 전력 사용량을 오는 2030년까지 60%, 2040년까지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다양한 분야에 걸친 재생에너지 자문위원단을 구축, RE100 추진과 함께 탄소 감축에 대한 사회적 가치를 보다 확대할 수 있는 방법을 꾸준히 모색해 갈 예정이다.

홍은택 카카오 대표이사는 "RE100 가입은 지난해 선언한 'Active Green Initiative'의 일환이자, 기후 위기 대응에 지속 동참하려는 카카오의 의지"라며 "탄소 중립 실천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ESG경영을 위한 행보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는 지난해 4월 기후위기 대응 원칙을 수립하고,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다하고자 하는 의지를 담은 'Active Green initiative'를 발표한 바 있다. 204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 제로(Carbon-zero)를 목표로 하는 넷 제로(Net-ZERO)를 추진하는 것은 물론, 전국민이 사용하는 카카오의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사회의 지속가능성에 기여하겠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러한 원칙을 토대로, 이용자들이 인식을 전환하고 함께 동참할 수 있는 다양한 친환경 활동들을 선보이고 있다. 사회공헌 플랫폼 '카카오같이가치'에서 진행하는 행동 참여 프로젝트 '모두의행동'을 통해 이용자들의 행동 변화를 촉구하고, 임팩트 커머스 '카카오메이커스'에서 진행하는 새활용 프로젝트 '새가버치'를 통해 이용자들과 함께 순환경제의 가치를 창출해가고 있다. 카카오는 앞으로도 이용자, 파트너를 비롯해 사회 구성원들이 친환경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들을 추진하며 꾸준히 실천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 기자 사진 최우영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