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연구거점 프로젝트에 5년간 360억 투입, 수행기관 공모

황국상 기자 기사 입력 2024.05.13 12:0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세계적 수준의 AI(인공지능) 연구거점을 국내에 구축해 AI 연구에 몰입가능한 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이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AI 기술경쟁력 확보 및 AI G3(주요 3개국) 도약을 위해 올해부터 2028년까지 국비 360억원을 투입해 최고 수준의 국내외 유수 연구진이 함께 고난도 AI 연구, 역동적 교류를 수행하는 대한민국 대표 AI 연구거점을 국내에 구축할 것이라며 이 연구거점을 구축·운영할 수행기관을 공모한다고 13일 밝혔다.

외국도 AI 연구 구심점 조성에 한창이다. 캐나다는 정부 주도로 토론토 벡터 인스티튜트 등 3대 국가 AI 연구소를 구축했고 영국도 정부기관과 5개 대학이 공동 투자해 앨런튜링연구소를 설립한 바 있다. 미국 역시 NSF(국립과학재단)를 통해 미국 전역에 국립 AI 연구소를 확충하고 있다.

과기정통부가 추진하는 AI 연구거점 프로젝트에는 올해 40억원으로 시작해 내년부터 2028년까지 매년 80억원의 국비가 투자된다.

수행기관은 3개 기관 이상이 참여하는 산·학·연 컨소시엄을 기반으로 최고 수준의 국내외 우수 AI 연구진이 참여하는 것을 조건으로 한다. 산업계 수요와 연계한 AI 기술 연구를 수행하고 산업계는 투자기업으로 필수적으로 참여하도록 하는 등 조건도 있다.

사업 참여 신청을 위한 구체적 지원 내용과 선정 절차 등 공모에 대한 내용은 14일부터 범부처통합연구지원시스템(IRIS) 및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는 28일에는 정보통신기획평가원(대전)에서 사업 설명회도 열린다.

강도현 과기정통부 2차관은 "AI 경쟁력이 기술적 경쟁력에서 나아가, 한 국가의 경쟁력과 존망을 좌우할 수 있는 이른 바 AI 시대가 우리 목전에 있다"며 "대한민국 AI G3 도약을 위해 정부는 물론, 산업계, 학계, 연구계가 모두 힘을 합쳐야 할 시대적 상황"이라고 했다.

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 수준의 우수 연구진 간 AI 연구 협력의 구심점을 국내에 차질없이 조성해 대한민국의 AI 경쟁력이 진일보하는 계기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의 정책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 기자 사진 황국상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