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美 종합증권사 '시버트' 경영권 확보 추진

김세관 기자 기사 입력 2023.04.27 17:55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카카오페이 (33,600원 ▲1,450 +4.51%)는 27일 미국 종합금융사 시버트(Siebert Financial Corp., Siebert)에 전략적 투자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시버트가 이날 유상증자를 통해 발행한 약 1700만달러(약 230억원) 규모의 신주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시버트 지분 19.9%를 확보할 예정이다.

이후 주주 및 미국 규제당국 승인을 거쳐 31.1%의 지분을 추가로 인수해 51% 지분을 확보, 경영권 인수를 시도한다. 기존 시버트 대주주 가문인 제비아 가(Gebbia Family)는 시버트의 주요 주주로 남아 경영에 협조할 예정이다.

시버트는 1967년 종합증권업에 진출한 미국 소재의 금융사다. 미국 나스닥에 상장해 있으며, 6개 자회사와 함께 증권 트레이딩·투자 자문·기업 주식 계획 관리 솔루션 등을 포함한 다양한 중개 및 금융 자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다수의 미국 금융 라이선스도 취득하고 있다는 것이 카카오페이의 설명이다.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로 해외 시장을 공략해 글로벌 사업을 대폭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는 "미국 증권 시장에서 55년 이상 전통과 경험을 쌓아온 시버트를 통해 카카오페이 사용자 경험과 효익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혁신 기회를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금융 비즈니스를 확대해가며 사용자들에게 더 많은 혜택을 환원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 기자 사진 김세관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