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신선 푸트테크 정육각, 100억원 규모 브릿지 투자유치

김태현 기자 기사 입력 2024.03.20 18:0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D2C(소비자 직접판매) 푸드테크 스타트업 정육각이 약 100억원 규모의 브릿지 투자 유치를 확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제공=정육각
D2C(소비자 직접판매) 푸드테크 스타트업 정육각이 약 100억원 규모의 브릿지 투자 유치를 확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제공=정육각
D2C(소비자 직접판매) 푸드테크 스타트업 정육각이 약 100억원 규모의 브릿지 투자 유치를 확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기존 투자자인 NH투자증권 (11,120원 ▲80 +0.72%),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캡스톤파트너스 (4,375원 ▼65 -1.46%) 등이 참여했으며 투자금 납입은 다음주 중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정육각은 새롭게 확보한 투자금을 자회사 초록마을을 포함한 양사의 운영자금으로 활용해 흑자 구조 완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정육각은 유동성 악화 위기가 본격화하기 전인 2022년 하반기부터 빠르게 시장 상황에 대처해 고강도 쇄신을 시작했다.

지난해 말 기준 월간 영업손실이 초록마을 인수 전과 비교해 85% 감소하는 등 큰 폭으로 실적 개선을 이뤄오고 있다. 올해 들어 초신선 아이덴티티와 시너지를 내는 자체브랜드(PB) 신상품 40여종을 1차 론칭하며 식생활 전반을 아우르는 외형 확장에도 나섰다.

초록마을은 지난해 당일·새벽배송 론칭 및 인공지능(AI)을 접목한 앱 개편 등으로 구매 접근성을 높이고, 펀더멘털 강화와 차별화된 PB 상품 전략으로 수익성 개선에 집중했다. 올해 1, 2월 가맹점 점포당 매출은 전년과 비교해 22% 늘어나는 등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정육각 관계자는 "이번 투자 유치로 그간의 재무 이슈를 해소하는 데에서 나아가 시너지 성과를 가속화할 수 있는 탄탄한 기반을 마련했다"며 "양사 모두 이르면 상반기 중 흑자 구조로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정육각  
  • 사업분야유통∙물류∙커머스, 요식∙식품
  • 활용기술인공지능
  • 업력***
  • 투자단계***
  • 대표상품***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정육각' 기업 주요 기사

관련기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