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벤처스, 신임 대표에 김기준 부사장 내정

김태현 기자 기사 입력 2023.12.18 10:14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C레벨 영입]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김기준 카카오벤처스 신임 대표 내정자 /사진제공=카카오벤처스
김기준 카카오벤처스 신임 대표 내정자 /사진제공=카카오벤처스
카카오벤처스는 김기준 부사장을 신임 대표로 내정했다고 18일 밝혔다. 김 내정자는 내년 3월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거쳐 공식 선임될 예정이다.

김 내정자는 카카오벤처스(구 케이큐브벤처스)가 설립된 2012년 합류해 테크 기업 발굴 및 후속지원을 이끌어 왔다. 스타트업계 테크 영역 투자 1세대로 루닛 (60,800원 ▼1,400 -2.25%), 한국신용데이터, 리벨리온, 셀렉트스타 등 50곳에 투자했다.

이 중 루닛은 지난해 코스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고, 한국신용데이터는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사)이 됐다. 스타트업 투자가 생소했던 반도체 팹리스 부문에도 과감하게 투자해 리벨리온은 설립 3년 만에 기업가치가 8000억원을 달성했다.

김 내정자는 서울대 원자핵공학과를 졸업했고, 연세대 정보대학원 디지털경영학으로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2004년 아이디어웍스를 창업하고, SK커뮤니케이션즈와 CJ홀딩스 기획실을 거쳤다. 이후 카카오벤처스에 입사해 수석팀장과 상무를 지내고 부사장에 올랐다.

김 내정자는 "카카오벤처스만의 코파일럿(Co-Pilot) 정신과 끊임없는 실험 정신을 유지하면서 앞으로도 계속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초기 단계 창업가들의 든든한 파트너로 존재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벤처스는 극초기 단계에 투자하는 벤처캐피탈(VC)로 당근, 라포랩스, 스마트레이더시스템, 타임트리 등 250곳 이상의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총 운용자산은 약 3900억 원이다.

카카오벤처스 
  • 투자업종ICT서비스
  • 주력 투자 단계***
  • 자본금액***
  • 매출규모***
  • 투자자산***
  • 전문인력***
  • 투자 건수***
  • 총 투자 금액***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카카오벤처스' 기업 주요 기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