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사진 수십억장 '열공'…MS, '희소암' 찾는 의사 보조 AI 키운다

정혜인 기자 기사 입력 2023.09.08 13:01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디지털 병리학 업체 '페이지'와 암 식별 AI 구축 중…
수십억개 이미지 들어간 400만개 슬라이드로 학습

/로이터=뉴스1
/로이터=뉴스1
마이크로소프트(MS)가 디지털 병리학 제공업체인 페이지(Paige)와 협력해 세계 최대의 이미지 기반 암 식별 인공지능(AI) 모델을 구축한다. 일반 암부터 희소 암까지 식별해 암 진단 관련 인력 부족 등의 문제 해결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기대를 받는다.

7일(현지시간) CNBC 등에 따르면 MS는 이날 페이지와 협력 사실을 공개하며 "현재 이 AI 모델은 수십억 개의 이미지를 포함하는 전례 없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학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모델은 일반적인 암부터 진단이 어려운 것으로 악명을 높은 희소 암을 모두 식별할 수 있으며, 연구자들은 이 모델이 갈수록 증가하는 암 사례와 인력 부족 등을 겪는 의사들에게 궁극적으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MS와 협력하는 페이지는 질병 진단을 내리기 위해 체액과 조직에 대한 실험실 검사를 진행하는 의사인 병리학자를 위한 디지털 및 AI 기반 솔루션을 개발한다. 병리학은 환자의 향후 치료 경로를 결정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 페이지는 앞서 병리학자가 현미경에 의존하지 않고 스크린상에서 스캔한 디지털 슬라이드를 검사할 수 있든 도구 '풀 포커스'(FullFocus)에 대해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기도 했다. 또 유방암, 대장암, 전립선암을 식별하는 AI 모델을 구축하기도 했다.

페이지의 공동 설립자 겸 수석 과학자인 토마스 폭스는 CNBC 인터뷰에서 "병리학은 전체 의료 체계에서 가장 중요한 단계임에도 지난 150년 동안 병리학자의 업무 흐름은 크게 변하지 않았다"며 "우리는 병리학의 전문성과 효율성 개선을 위해 병리학자 업무 절차의 디지털화에 노력해 왔다"고 말했다.

디지털병리학 제공업체 페이지의 기술을 사용 중인 의사 /사진=페이지
디지털병리학 제공업체 페이지의 기술을 사용 중인 의사 /사진=페이지
앤디 모예 페이지 최고경영자(CEO)는 "페이지는 지난 2017년 뉴욕 메모리얼 슬로언 케터링(MSK) 암센터에서 분사하면서 '환상적으로 풍부한 데이터'를 보유했고, 이는 AI 기반 솔루션 구축의 밑거름이 됐다"며 보유한 데이터의 규모만 보면 넷플릭스의 10배 달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AI 기반 솔루션 운영을 확장하고, 더 많은 암 유형을 식별할 수 있는 AI 모델 구축하기 위해 회사는 MS에 도움을 요청했다"며 "지난 1년 반 동안 페이지는 MS의 클라우드 스토리지와 슈퍼컴퓨팅 인프라를 사용해 새로운 고급 AI 모델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MS와 공동으로 구축하는 이번 AI 모델은 앞서 페이지가 구축한 암 식별 AI보다 8배가량 많은 병리학 슬라이드로 훈련 중이라고 부연했다. 페이지의 암 식별 AI 모델은 50만개의 병리학 슬라이드에서 나온 10억개 이상의 이미지를 사용했다. 하지만 MS와 협력으로 구축되는 이번 모델은 400만개의 슬라이드를 학습하고 있고, 이는 지금까지 발표된 것 중 가장 큰 규모다.

한편 모예 CEO는 "챗GPT가 출시되기 전까지는 이 기술(AI)이 사람들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아무도 몰랐다. 앞으로 암 환자들에게도 이와 비슷한 상황이 벌어질 것"이라며 "이것(암 식별 AI 모델 구축)은 암 치료에 있어 '인간의 달 착륙'과도 같다"고 강조했다.
  • 기자 사진 정혜인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