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의 특명 "과학史 교육"…이종호 장관의 '디지털교과서' 비화

세종=김인한 기자 기사 입력 2023.05.17 15:02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尹대통령, 美 방문길서 "과학기술 잘하려면 역사교육 중요" 강조
과기정통부, 교육부와 '디지털 과학史' 만든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7일 과기정통부 세종청사에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1년간의 소회를 밝히고 있다. /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7일 과기정통부 세종청사에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1년간의 소회를 밝히고 있다. /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7일 "과학사(史)를 포함한 '디지털 교과서'를 만드는 중"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의 주문을 바탕으로 청소년들이 과학의 역사를 쉽고 재밌게 공부할 수 있는 교재를 보급한다는 취지다.

이 장관은 이날 과기정통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이처럼 말했다. 이 장관은 "대통령께서 과학기술에 대한 호기심이 많고 이해력이 높은 편"이라면서 "과학기술과 디지털을 강조하고 계시고, 정책 소통도 잘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달 24일 미국 국빈 방문길에서 윤 대통령과 나눈 비화(?話)를 소개했다. 이 장관은 "대통령께서 '역사가 굉장히 중요하다' '어릴 때부터 과학사를 알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하시더라"며 "'왜 과학을 배우고, 왜 수학 미적분을 배우는지 알아야 동기부여가 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이 장관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당시 "과학기술과 수학, 소프트웨어를 잘하려면 역사를 잘아야 한다"며 "어느 분야든 동기부여가 있어야 하고 그 관점에서 스토리텔링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과기정통부와 교육부는 윤 대통령의 당부를 계기로 과학사 내용이 담긴 디지털 교과서를 마련 중이다. 교과서에는 과학이 인류에 어떤 발전과 영향을 줬는지 어린 학생들도 쉽고 재밌게 생각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향후 교육부와 협의를 거쳐 세부 내용을 공개할 계획이다.

이 장관은 취임 1주년 소회에 대해선 "정책 하나하나 잘못되진 않을까 걱정들과 두려움을 가지고 1년을 임해왔다"며 "지난 1년간 국민들이 보시기에 과학기술 분야에서 정책적 노력이 더 필요한 부분도 있었겠지만, 앞으로도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기자 사진 세종=김인한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