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B2B에 AI '올 인'…인프라·플랫폼·데이터 역량집중

성시호 기자 기사 입력 2024.07.02 12:0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LG유플러스 (9,990원 ▲10 +0.10%)가 AI(인공지능) 인프라·플랫폼·데이터 기술혁신에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중장기 B2B(기업간거래) 사업전략 '올 인(All in) AI'를 2일 공개했다.

LG유플러스는 인프라 영역에서 냉각시스템·서버수용량의 강점을 살려 앞으로 3곳의 하이퍼스케일급 데이터센터를 보유하고, 글로벌 기업들의 AI서버 운영효율을 극대화하기로 했다. 온디바이스AI 사업에선 국내 반도체 팹리스 '딥엑스'와 협력해 자체개발 sLLM(경량거대언모델) '익시젠(ixi-GEN)'을 접목한 AI 반도체를 선보일 예정이다.

플랫폼·데이터 영역에선 익시젠을 구심점으로 삼아 B2B AI 솔루션 '익시 엔터프라이즈(ixi Enterprise)'를 내놓는다. 통신뿐만 아니라 금융·교육·보안 등 여러 산업영역을 위한 특화 sLLM을 내놓고, sLLM의 파라미터(매개변수)규모 또한 88억개·250억개 등으로 세분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AI서비스 제작·관리 플랫폼 '익시 솔루션' △데이터 관리플랫폼 'U+ 데이터레이크' △머신러닝 자동화 플랫폼 '바이올렛' 등 AX(AI전환) 플랫폼 3종을 출시했다.

AI콘택센터(AICC)·기업커뮤니케이션·소호(SOHO)·모빌리티는 '4대 AI응용서비스 사업'으로 삼는다. 익시젠 기반으로 기업규모에 맞는 구축형·공유형 AICC를 내놓고, 기업 전화·메시지 사업도 AI를 접목한 '커뮤니케이션 AX' 상품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소호사업은 이미 출시한 AI 전화·예약 외에도 키오스크·CCTV·POS(판매시점관리) 하드웨어에 온디바이스AI를 도입하기로 했다. 화물운송 중개플랫폼 '화물잇고'는 예약·배차·차량상태·정산 등 전 과정에 AI를 활용한다.

LG유플러스는 AI 사업을 위해 딥엑스·포티투마루·라이드플럭스·AWS(아마존웹서비스)·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과 협력한다고 밝혔다. 권용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전무)는 "전사적 역량을 AI에 결집하고, 모든 서비스에 AI를 적용해 기업고객과 성장하겠다는 의미를 올 인 AI 전략에 담았다"며 "올해 고객의 성장을 이끄는 AI사업자로 발돋움하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 기자 사진 성시호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