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속 초연결의 시대…삼성전자, CES서 미래 AI비전 제시

라스베이거스(미국)=이재윤 기자 기사 입력 2024.01.09 07:0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CES2024]삼성전자, CES2024프레스 컨퍼런스에서 AI비전 '모두를 위한 AI' 소개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이 '모두를 위한 AI: 일상 속 똑똑한 초연결 경험('AI for All: Connectivity in the Age of AI)'를 주제로 열린 삼성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이 '모두를 위한 AI: 일상 속 똑똑한 초연결 경험('AI for All: Connectivity in the Age of AI)'를 주제로 열린 삼성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AI(인공지능) 시대'의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삼성전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4 개막에 앞서 8일(현지시간) 만달레이 베이에서 프레스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모두를 위한 AI: 일상 속 똑똑한 초연결 경험(AI for All: Connectivity in the Age of AI)'를 위한 비전을 공개했다.

행사에는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120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전자는 현장에서 △AI 기반의 다양한 신제품 △새로운 차원의 사용자 경험 △AI시대에 걸맞은 강력한 보안과 책임의식 등을 소개했다. AI를 기반으로 '초연결 시대'를 선도하는 동시에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포부다.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기술을 넘어 산업계 전반을 재구성하고 삶을 보다 편리하게 하는 AI를 구현하고자 10년 넘게 투자해왔다"며 "누구나 쉽고 안전하게 일상생활에서 AI를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ES 2024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 위치한 삼성전자 전시관에서 삼성전자 모델이 미디어 파사드를 소개하는 모습./사진=삼성전자
CES 2024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 위치한 삼성전자 전시관에서 삼성전자 모델이 미디어 파사드를 소개하는 모습./사진=삼성전자


TV·가전·모바일·전장까지…AI시대 여는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CES에서 AI기능을 강화한 TV와 가전, 모바일 신제품을 선보인다. 먼저 2024년형 네오 QLED(퀀텀닷 발광다이오드) 8K를 선보이며 'AI스크린 시대'를 선언했다. 신제품에는 AI프로세서 NQ8 AI 3세대가 탑재됐다. AI를 활용한 화질 개선과 맞춤현 콘텐츠 등을 제공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투명 마이크로 LED(발광다이오드) 완제품도 내놨다. 기존에도 투명 마이크로 LED가 있었지만, 완성품(세트) 형태로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투명 마이크로 LED는 공간 제약 없이 맞춤형으로 제작이 가능하다. 높은 투과율과 선명도로 기존 투명 디스플레이 제품들이 구현할 수 없는 선명한 화질을 제공하는 차세대 제품이다.

삼성전자는 AI기능을 강화한 2024년형 냉장고 '비스포크 냉장고 패밀리허브 플러스'와 LCD 스크린이 탑재된 인덕션 신제품 '애니플레이스' 등 생활가전 신제품도 선보였다. 이 같은 AI 기능은 가전 전용 AI 칩과 타이젠(Tizen) OS를 통해 구현된다. 이 밖에도 뮤직 프레임 스피커 등 오디오 신제품도 선보인다.
CES 2024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 위치한 삼성전자 전시관에서 삼성전자 모델이 스마트싱스 존을 소개하는 모습./사진=삼성전자
CES 2024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 위치한 삼성전자 전시관에서 삼성전자 모델이 스마트싱스 존을 소개하는 모습./사진=삼성전자

CES에서 삼성전자는 통합 플랫폼 스마트싱스·빅스비를 활용해 개인화 된 '스마트 홈'도 선보인다. 공간 AI기술로 집안 환경을 더 잘 파악하고 기기들을 통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싱스 맵 뷰'가 공개된다. 로봇청소기에 탑재된 '라이다(LiDAR)'를 기반으로 3차원 주거 공간을 더욱 효과적으로 파악한다. 빅스비의 음성 인식 기능도 개선됐다.

삼성전자는 휴대성이 뛰어나고 고화질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노트북 '갤럭시 북4' 시리즈도 소개한다. 미국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새로운 지능형 연결 기능인 '코파일럿'이 도입될 예정이다. 오는 3월부터 갤럭시 북4 시리즈에서 스마트폰의 문자 메시지를 찾아서 읽거나 간단하게 내용을 요약할 수 있다.

삼성전자의 자회사인 하만은 AI와 딥러닝 기술로 운전자의 행동과 상태를 파악해 운행을 돕는 '레디 케어' 솔루션을 소개한다. 증강현실(AR) 기반의 헤드업 디스플레이 제품인 '레디 비전'도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현대차그룹과 스마트싱스 플랫폼을 연동해 주거공간과 이동공간의 연결성을 강화한 '홈투카·카투홈 서비스' 제휴 파트너십을 체결하기도 했다.
CES 2024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 위치한 하만 전시관에서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과 하만이 함께 개발한 레디 제품을 체험하는 모습./사진=삼성전자
CES 2024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 위치한 하만 전시관에서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과 하만이 함께 개발한 레디 제품을 체험하는 모습./사진=삼성전자


AI시대의 그림자까지 고민하는 삼성, '디지탈 보안' 통합솔루션 제시


삼성전자는 AI시대를 맞아 사용자 보안을 주요 과제로 지목하고 '통합적 보안 솔루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삼성 녹스 매트릭스 △삼성 녹스 볼트 서비스를 확대한다. 사용자의 보안을 강화하는 동시에 개인 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두 서비스는 10년 전 출시한 모바일 보안 플랫폼 '삼성 녹스'를 기반하고 있다.

삼성 녹스 매트릭스는 상호 모니터링을 통해 문제가 발생한 장치를 분리함으로써 다른 기기들의 보안을 유지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이러한 접근은 AI 기술과 결합하여 사용자 경험을 개선하면서도 보안을 강화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스마트폰 보안 플랫폼인 삼성 녹스 볼트는 핀코드·비밀번호·패턴과 같은 개인의 민감한 정보를 보호해준다.
CES 2024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 위치한 삼성전자 전시관에서 삼성전자 모델이 지속가능성 존을 소개하는 모습./사진=삼성전자
CES 2024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 위치한 삼성전자 전시관에서 삼성전자 모델이 지속가능성 존을 소개하는 모습./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파트너와 함께 취약점을 연구하고 위협에 선제 대응해 프라이버시에 대한 새로운 표준을 만들고 있다. 삼성전자의 이러한 접근 방식은 AI시대의 디지털 보안이 단순히 기술적인 문제에만 국한되지 않음을 보여준다. 보안은 사용자 경험, 지속 가능성, 기술의 발전이 서로 연결돼 있는 복합적인 과제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속 가능한 사회 구축을 위한 노력도 계속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자원순환을 위해 2022년 제품에 사용된 총 플라스틱 중 약 14%에 재생 레진을 적용했다. 미국 완성차 업체 테슬라와 협력을 통해 테슬라의 전기차와 태양광 패널, 가정용 배터리 파워월 등을 삼성의 통합 플랫폼 스마트싱스와 연동할 수 있다. AI를 활용해 에너지 절약과 폭우·폭설 등 재난 상황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 기자 사진 라스베이거스(미국)=이재윤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