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첫 자체 IDC 여는 카카오 "대규모 먹통사태 이젠 없다"

윤지혜 기자 기사 입력 2023.09.14 10:37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사진=카카오
/사진=카카오
지난해 SK C&C 데이터센터 화재로 대규모 먹통 사태를 겪었던 카카오 (48,600원 ▼500 -1.02%)가 서비스 안전성 대책과 실천과제를 담은 '카카오 안정성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2024년 1분기 문을 여는 첫 자체 데이터센터 '카카오 데이터센터 안산'을 24시간 무중단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보고서엔 카카오의 △모니터링 시스템 △체계적 장애 대응 △장애 모의훈련 △정보보호 실천 △다중화 시스템 △BCP(업무연속성계획) 및 신규 데이터센터 관련 내용을 담았다. 카카오페이,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뱅크 등 주요 공동체의 정보보호관리체계와 안정적인 서비스 운영을 위한 다중화 시스템도 같이 소개했다.

카카오는 실시간 서비스 대시보드(모니터링 도구)를 활용해 복합적인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다. 체계적인 장애 대응을 위해 정기·비정기 훈련도 실시한다. 관련 투자도 늘렸다. 카카오의 정보보호투자액은 2023년 기준 209억 이상으로 전년 대비 약 48.8% 증가했다. 정보보호전담 인력도 61명에서 103명으로 68.9% 증가했다.

더불어 △ISO 27001(정보보호 관리체계에 대한 국제 표준 검증) △ISO 27701(개인정보 관리체계에 대한 국제 표준 검증) △ISO 27017(클라우드 서비스 인증) △ISMS-P(국내 정보보호 및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 등 다양한 인증을 획득했다. 데이터센터 장애가 재발해도 즉각 서비스를 복구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와 운영도구, 데이터센터를 모두 다중화했다.

내년 1분기 선보이는 카카오 데이터센터 안산은 하이퍼스케일(10만대 이상의 서버를 운영할 수 있는 초대형 데이터 센터) 규모로, 최대 12만대의 서버를 운영할 수 있다. 저장 가능한 데이터량은 6EB(엑사바이트)에 달한다. 24시간 무중단 운영을 위한 무정전 전력망을 갖추고 있으며 전력, 냉방, 통신 등 주요 인프라를 이중화했다. 또 화재, 침수, 해일, 강풍, 지진 등 재난 재해 설비를 완비했다.

홍은택 카카오 대표는 "만약의 상황까지 가정해 준비하되 예상치 못한 장애는 빠르게 대처해 이용자의 평범한 일상을 유지하는 것을 기본원칙으로 삼고 있다"라며 "일상의 당연한 연결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유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자 사진 윤지혜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