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창업자 김봉진, 13년 만의 퇴사 "평생직장 없다, 떠나라"

윤지혜 기자 기사 입력 2023.07.07 14:55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배달의민족' 창업자인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이사회 의장이 회사를 떠난다. 지난 2월 창업 13년 만에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난 지 5개월 만이다. 고문으로 회사에 자문만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평생직장 따윈 없다. 최고가 되어 떠나라!"라며 새로운 창업 가능성도 내비쳤다.

김 의장은 7일 오전 9시 전 임직원에 이메일을 보내 "우리 구성원들과 함께했던 그 열정의 시간들 너무 행복했다. 그러나 열정은 너무 뜨겁고 큰 힘을 쓰는 일인지라 좋은 쉼표가 있어야 좋은 마침표로 완성된다"라며 "이제 제 인생의 큰 쉼표를 찍어본다"라고 말했다.

우아한형제들 이사회 의장직 및 우아한형제들·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 합작법인인 싱가포르 우아DH아시아 의장 겸 집행이사에서 내려와 재정비의 시간을 갖겠다는 의미다. 김 전 의장은 이날 사임해 퇴사 처리까지 완료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김 전 의장은 "'우리들의 배민'과의 연결은 계속될 것"이라며 "'고문'이라는 역할로 여러분과 연결돼 뜨거운 도전에 지속적으로 힘을 더하겠다"고 덧붙였다.


최고가 된 김봉진의 마지막말 "평생직장 따윈 없다"


/사진=우아한형제들
/사진=우아한형제들
김 전 의장은 이메일 하단에 평소 좋아하던 '평생직장 따윈 없다. 최고가 되어 떠나라!' 이미지를 첨부했다. 배달앱 분야 최고가 된 만큼 새로운 개척지를 찾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지난해 우아한형제들은 연결기준 매출 2조9471억원, 영업이익 4241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음식점 전단지를 모아 만든 배민은 외식업계 디지털전환에 앞장서며 국내 1위 배달앱으로 성장했다.

그는 "(우리는) 대한민국 외식시장을 진화시켰다고 자부한다"라며 "새로운 도전을 위한 작은 시작 앞에서 여러분들과의 시간을 가슴에 담아본다. 이제 '경영하는 디자이너'가 진짜 좋아했던 디자인이라는 새로운 일에 대한 도전도 해보고 싶다"고 설명했다.

개인 사비로 스타트업을 지원해온 김 전 의장은 후배 양성에도 뜻을 나타냈다. 그는 "커다란 세상에 '작은 세상 하나'와 '뜨거운 열정 하나'를 품고 세상과 맞짱을 떠보려는 후배들도 도울 것"이라며 "새로운 도전에 배민 구성원들이 응원해주면 힘이 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기자 사진 윤지혜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