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지분 10% 확보한 사우디…왜 K-게임일까[인싸IT]

배한님 기자 기사 입력 2023.07.01 07:0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INSIGHT+INSIDER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넥슨 사옥의 모습. /사진=뉴스1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넥슨 사옥의 모습. /사진=뉴스1

사우디아라비아가 한국 게임사 쇼핑을 이어가고 있다. 사우디는 석유 고갈 이후에 대비해 IT·콘텐츠 분야에 집중 투자하고 있는데, 특히 한국 게임사가 높은 성장 가능성에 비해 저평가됐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1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사우디 국부펀드(PIF)는 지난달 26일 넥슨 재팬 주식 632만2500주를 추가 매입했다. 이로써 PIF는 넥슨 재팬 지분을 1.01%포인트(p) 추가 확보해 총 10.23%의 지분을 갖게 됐다. 3대 주주인 JP모건체이스 은행과의 지분 차이는 단 0.07%p다.


"싼값에 사자" 한국 게임주…엔씨·넥슨 이어 위메이드·시프트업도?


PIF는 지난해 초부터 특히 한국 게임 업계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2022년 1월 말 PIF의 넥슨 재팬 지분을 약 5% 확보하며 4대 주주로 올라섰다. PIF는 이후 지난해 4월까지 넥슨 지분을 꾸준히 사들이며 9.14%까지 확대했고, 이번 매수로 지분율 10%를 넘겼다.

PIF는 지난해 초 두 차례에 걸쳐 엔씨소프트 (176,000원 ▼1,800 -1.01%) 지분 9.26%를 확보하며 2대 주주 자리에 올랐다. 2022년 2월 약 8000억원을 투입해 엔씨소프트 주식 146만8845만주(6.69%)를 사들였고, 바로 다음 달에 약 2900억원을 투자해 지분 2.57%를 추가로 확보했다. 최대 주주인 김택진 대표(11.9%)와 단 2.64%p 차이다.

게임업계는 PIF의 한국 게임 투자 이유를 높은 성장 가능성 대비 저평가된 주가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한국 게임 시장 규모는 약 21조원으로, 세계 4위다. 그러나 지난달 28일 기준 한국 대표 게임주 10개 기업으로 구성된 'KRX 게임 K-뉴딜지수'는 최고점을 기록했던 2021년 11월 대비 54% 감소했다.

업계는 PIF가 또 다른 한국 게임사에 추가 투자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시프트업은 사우디 투자부(MISA)와 지난해 11월 MOU(업무협약)를 맺었다. 위메이드는 지난 2월 PIF 산하 새비게임스그룹 자회사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지난 4월 MISA와 블록체임 게임 관련 MOU를 맺었다. PC·콘솔 부문에서는 펄어비스와 네오위즈가 다음 투자처로 거론된다.


사우디의 脫 석유 중심에 선 '게임'…IT·콘텐츠·스포츠 등 고부가가치 산업과 어깨 나란히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이끄는 PIF는 블리자드·EA 등 글로벌 게임사에도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사우디는 석유에 의존해 온 자국 경제를 문화·IT 중심으로 전환하기 위한 '비전 2030' 정책을 추진 중인데, 게임이 핵심 산업 중 하나다. 빈 살만은 2030년까지 신규 게임 30개와 약 4만개의 게임 및 e스포츠 관련 일자리를 발굴해 사우디를 글로벌 게임 중심지로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사우디 게임 시장은 연 평균 9.02%씩 증가해 2021년 5억7600만 달러(약 7500억원)에서 2025년까지 8억1300만 달러(약 1조500억원) 규모까지 성장할 전망이다.

사우디의 탈 석유 정책은 게임뿐만 아니라 IT·콘텐츠 사업과 스포츠 업계 등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뻗어있다. 국내 엔터테인먼트기업 중 CJ ENM (73,700원 ▼2,100 -2.77%)에스엠 (75,100원 ▼2,800 -3.59%)(SM)엔터테인먼트가 사우디와 MOU를 맺은 바 있다.PIF 메타버스 사업 관련 협력을 위한 MOU를 맺었다. PIF는 올해 1월 싱가포르투자청과 손잡고 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 1조2000억원을 투자했다.

스포츠 부문에서는 축구·골프·F1(포뮬러원) 등이 오일머니의 관심을 받고 있다. 2021년에는 EPL(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구단 중 하나인 뉴캐슬 유나이티드가 PIF 투자를 받았고, 지난달 7일 PIF가 지원하는 사우디의 '인비테이셔널 골프'가 미국 프로골프(PGA), 유러피안 투어(현 DD월드투어)와 통합을 발표하기도 했다. PIF가 F1 전체를 200억달러(한화 약 26조원)에 인수하려고 한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1
  • 기자 사진 배한님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