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의 반격…"망 투자는 통신사의 몫, 각자 역할 하자"

바르셀로나(스페인)=변휘 기자 기사 입력 2023.03.01 06:05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MWC 2023]
그렉 피터스 CEO "넷플릭스 역할은 콘텐츠 투자"…K콘텐츠 언급하며 '망 사용료' 반론

그렉 피터스(Greg Peters) 넷플릭스 공동 최고 경영 책임자(CEO)가 28일 오후(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3) 전시장에서 엔터테인먼트의 미래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3.3.1/뉴스1
그렉 피터스(Greg Peters) 넷플릭스 공동 최고 경영 책임자(CEO)가 28일 오후(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3) 전시장에서 엔터테인먼트의 미래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3.3.1/뉴스1
넷플릭스가 통신사업자(ISP) 진영의 '망 사용료 의무화' 주장에 반론을 제기했다. 망 투자는 ISP의 몫이고 넷플릭스의 역할은 콘텐츠 투자라며 "각자의 역할을 잘 하자"고 선을 그었다. 특히 '오징어 게임'을 비롯한 한국 콘텐츠를 언급하며, 망 사용료 의무화가 현실이 되면 넷플릭스의 콘텐츠 투자가 줄어들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렉 피터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의 키노트 세션의 기조연설을 통해 이처럼 밝혔다. MWC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가 주최하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다.

피터스 CEO는 "일부 ISP 파트너들은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에 세금을 부과해 자사 네트워크 인프라를 위한 보조금을 마련하자는 방안을 제안한 바 있다"며 "이러한 세금은 정반대의 결과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콘텐츠에 대한 투자가 줄어들고, 창작 커뮤니티를 해칠 뿐 아니라, 이로 인해 고가의 통신사 요금제가 가진 매력을 반감시킬 것"이라며 "궁극적으로 소비자들이 피해를 보게 된다"고 말했다.

망 사용료가 '이중과금'이라고도 평가했다. 그는 "(인터넷) 소비자들은 이미 구독료를 통해 네트워크 개발을 위한 비용 지불을 하고 있다"며 "소비자에 더해 엔터테인먼트 회사들 역시 비용을 지불하라는 것은 ISP가 동일한 인프라에 대해 비용을 두 번 청구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넷플릭스 등의 대형 CP 콘텐츠로 인해 트래픽이 늘어나는 것은 ISP와 CP 모두의 서비스 수요가 증가해 "엄청난 기회"가 된다며 "소비자는 사랑하는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면 고품질의 인터넷을 사용하고자 더 큰 비용을 지불할 의향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터스 CEO는 K-콘텐츠를 주요 사례로 꼽았다. 그는 "인터넷의 인기가 높아진 이유에는 소비자들이 어떤 콘텐츠를 언제 즐길지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며 '오징어 게임' '지금 우리 학교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피지컬: 100'을 언급하고선 "전 세계 넷플릭스 회원의 60% 이상이 적어도 한 편 이상의 한국 작품을 넷플릭스에서 시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피터스 CEO는 "엔터테인먼트 회사와 통신사가 각자 잘하는 것에 최선을 다하면서 함께 탄 배를 들어 올릴 수 있는 밀물을 만드는 것이 더 좋은 접근방식"이라며 "넷플릭스가 맡을 역할은 콘텐츠의 품질과 다양성을 위해 지속해서 투자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 기자 사진 바르셀로나(스페인)=변휘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