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韓스타트업 지원 'MS런처' 입주기업 선발

홍효진 기자 기사 입력 2023.01.16 09:21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사진=한국마이크로소프트
/사진=한국마이크로소프트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자사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마이크로소프트 런처' 코워킹 스페이스 입주 스타트업 1기를 선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해 8월 출범한 마이크로소프트 런처는 한국 스타트업 성장 지원을 목적으로 마련된 프로그램이다. 아이디어가 있는 소프트웨어 기반의 스타트업이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선정 스타트업에는 애저 크레딧, 라이선스 및 기술 지원 등 최대 5억원 상당의 혜택과 학습 및 IR 피칭 기회가 제공된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마이크로소프트 런처 프로그램 선정사 중 서류 및 인터뷰 심사를 거쳐 코워킹 스페이스 입주 스타트업 1기를 최종 선발했다. 선발된 기업은 △메타버스 아바타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굳갱랩스' △크리에이터 및 브랜드 성장 퀘스트 플랫폼 '데어워크' △브라우저 내 AI(인공지능) 기반 3D 애니메이션 제작 소프트웨어 '플라스크' △의료 분야 인공지능 솔루션 '테서' △eSIM 기반 글로벌 로밍 플랫폼 '가제트코리아' △온라인 비즈니스 의사결정 솔루션 '스코모트' 등 10인 이내 스타트업 6개사다.

선발 기업은 앞으로 6개월간 서울과 부산에 위치한 코워킹 스페이스의 사무공간과 기타 편의시설을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프로그램 기술 지원 파트너사인 메가존클라우드, 클루커스의 각종 지원도 받게 된다. 코워킹 스페이스 입주 스타트업 2기는 오는 4월 모집한다.

정우근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디지털 네이티브 팀장은 "출범 이후 4개월 만에 약 100개의 한국 스타트업이 프로그램에 지원했고 이 중 70% 이상이 현재 지원을 받고 있거나 곧 받게 될 예정"이라며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그간의 경험을 토대로 국내 스타트업의 혁신과 글로벌 확장에 힘을 실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 기자 사진 홍효진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