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김범수 설립 '브라이언임팩트' 3년간 460억 사회 환원

김승한 기자 기사 입력 2024.07.03 14:17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사진제공=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사진제공=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41,350원 ▲200 +0.49%) 창업자가 설립한 재단법인 브라이언임팩트가 지난 3년간 사회 다양한 분야에 460억원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브라이언임팩트는 설립 3주년을 맞아 그간 추진해 온 주요 사업 및 프로그램의 성과를 담은 '성과보고서'를 발간했다고 3일 밝혔다.

브라이언임팩트는 2021년 6월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가 설립한 공익 재단이다. 기술을 활용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혁신가와 혁신 조직을 지원하기 위해 출범했다.

이번 성과보고서에는 브라이언임팩트 소개를 시작으로 △재단 3주년 타임라인 △누적 지원금 총액과 분야별 집행 금액 △임팩트그라운드, 브라이언 펠로우를 비롯한 재단의 주요 사업 및 프로그램별 성과가 수록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브라이언임팩트는 3년간 체인지메이커 양성, 과학기술·환경, 아동·청소년, 교육, 취약계층·소수자, 의료, 장애, 혁신 생태계 조성 등 다양한 분야를 지원했으며 총지원 금액은 460억원이다.

프로그램 성과 부문에는 △임팩트그라운드 △브라이언 펠로우 △사이드임팩트 △시민과학지원 △AI 논문 연구지원 △과학기술 네트워크 △심리적CPR(심폐소생술) △DiSEPA(사회적 환경과 조기 노화: 지체장애인, 발달장애인, 발달장애인의 부모 연구) △성장지원 프로그램 등 10개 주요 프로그램의 개요와 성과를 담고 있다.

혁신조직 지원 사업인 '임팩트그라운드'의 경우 21개 혁신조직과 더불어 작년 기준 8394개의 조직과 130만여명의 개인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했으며, 6개 법안의 제·개정에 영향을 미쳤다.

손정아 사무국장은 "앞으로도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사람들의 임팩트를 섬세하게 포착하고 더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기자 사진 김승한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