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150억원 투입…디지털·데이터 기반 '플랫폼' 만든다

세종=오세중 기자 기사 입력 2024.05.20 10:32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기보 본점./사진=머니투데이 DB
기보 본점./사진=머니투데이 DB

기술보증기금이 디지털·데이터 기반 업무혁신을 위한 차세대 정보시스템인 '중소벤처 ONE 플랫폼'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2008년 구축된 기존 업무시스템을 클라우드 기반의 고성능 시스템으로 전면 재구축하는 것이다. 향후 20개월 동안 약 15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현재 기보 홈페이지에서 사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을 진행 중이며 올해 8월부터 본격적으로 착수해 2026년 1월 오픈할 예정이다.

기보는 ONE 플랫폼 구축을 위한 3대 핵심전략으로 △디지털 기술 기반 고객서비스 제공(On Demand Service) △데이터 기반 논스탑서비스 구현(None Stop Process) △유연하고 확장성 있는 정보 인프라 구축(Elastic Cloud Infra)을 설정하고 △클라우드 기반 고성능 인프라 구축 △노후 애플리케이션의 현대화 △사용자 중심의 고효율 업무시스템 구축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 효율적인 정보 접근 동선 설계 및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UX)을 제공하는 사용자 인터페이스(UI) 설계로 내부직원의 업무 효율성도 대폭 개선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보는 이번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작년 하반기부터 업무시스템의 UI/UX 표준을 사전에 수립하고 시스템 아키텍처의 기술검증(PoC) 및 개발표준을 수립하는 등 선도사업을 진행해 왔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중소벤처 ONE 플랫폼 구축을 통해 중소기업에 신속한 자금지원은 물론 기술 사업화와 혁신성장을 적극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보는 앞으로도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고객 편의성 제고를 위해 디지털 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기자 사진 세종=오세중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