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판교에 벤처·스타트업 육성 거점 열었다

배한님 기자 기사 입력 2024.03.22 13:28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판교 신사옥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개소

지난 21일 열린 KT 판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개소식에서 주요 참석자들이 세리머니하는 모습. /사진=KT
지난 21일 열린 KT 판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개소식에서 주요 참석자들이 세리머니하는 모습. /사진=KT

KT (33,600원 ▼650 -1.90%)는 지난 21일 경기도 성남시 KT 판교사옥 EAST동에 벤처·스타트업 지원 및 사업 협력을 위한 'KT 판교 오픈이노베이션 센터'를 열었다고 22일 밝혔다. 보유 기술 및 사업 경쟁력, KT와 사업 협력 가능성 등을 고려해 선발된 제2판교 테크노밸리 벤처·스타트업 12곳이 입주했다.

'KT 판교 오픈이노베이션 센터'는 중소벤처기업과 상생혁신 및 동반성장을 목표로 유망 벤처·스타트업에 사무 공간·복지 시설 등을 무상 제공한다. 센터는 지난 1월 문을 연 KT 판교사옥 EAST동 4~5층에 자리 잡았으며, 약 2050㎡(620평)의 입주 기업 전용 사무 공간과 약 2500㎡(780평)의 편의시설 공용 공간으로 이뤄졌다.

최종 선발된 입주 기업은 △디디케어스(헬스케어) △딥네츄럴(AI) △라이브데이터(AI) △미러(교육) △실크로드소프트(클라우드) △에스큐케이(양자컴퓨팅) △오투오(AI) △오투플러스(물류) △원컵(프롭테크) △젠젠에이아이(AI) △지오소프트(모빌리티) △푸른(IoT)다.

선발 기업은 3월부터 입주해 1년간 센터를 무상 이용할 수 있다. 입주 기업의 사업 협력 추진 내용과 성과에 따라 최대 3년까지 입주 연장도 가능하다.

KT의 벤처 육성 및 사업 협력 프로그램 참여 기회도 주어진다. KT는 입주 기업에 멘토링·세미나 등 기업 경쟁력 강화 프로그램 참여 기회를 주고, KT 주요 사업 부서와 소통의 장도 마련한다. 아울러 KT Bridge Lab 및 창업도약패키지 등 내·외부 프로그램들을 활용한 사업화 기회와 투자 유치를 위한 IR 활동도 지원한다.

조훈 KT SCM 전략실장(전무)은 "KT는 앞으로 판교를 중심으로 오픈 이노베이션을 강화할 계획이며, 이번에 선정된 12개 기업들이 KT가 지향하는 디지털 혁신 파트너로서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기자 사진 배한님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