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크랩, '배치 프로그램 23기' 선정… 초기 스타트업 육성한다

남미래 기자 기사 입력 2024.07.10 05:3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스파크랩이 국내 초기 스타트업들의 성장을 지원하는 '배치 프로그램 23기'에 참여할 5개사를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배치 프로그램 23기에는 총 300여개 초기 스타트업이 지원해 스타트업 5곳이 높은 경쟁률을 뚫고 최종 선발됐다.

이중 2곳은 패션 분야에 인공지능(AI)을 접목시켜 사업을 전개한다. 브랜드를 위한 커스텀 모델 스튜디오를 운영하는 '드래프타입'은 생성형 AI 기술을 통해 고객사의 니즈와 감도에 맞는 커스텀 모델을 생성하고 이를 콘텐츠 제작에도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 및 운영 중이다.

패션테크 기업 '스타일메이트'는 패션 브랜드의 협찬을 통한 홍보 효과를 극대화해주는 플랫폼을 운영한다. 자사 AI 알고리즘을 활용해 브랜드 페르소나에 적합한 인플루언서를 발굴하고 매칭시켜 주는 것이 특징이다.

이밖에 △API 모니터링 통합 솔루션 '오소리(OSORI)' 운영사 '위베어소프트' △주얼리 브랜드 '미스그린(MS.GREEN)'의 '르호사' △리테일 미디어 플랫폼 운영사 '펄스애드' 등이 선정됐다.

스파크랩은 선정된 스타트업에게 최대 1억원 이상의 초기 투자와 함께 약 15주간 1대1 기업 진단 및 맞춤형 코칭을 한다. 분야별 최고 수준의 멘토들과 심층 세션, 제품-시장 적합성(PMF) 탐색, 스파크랩 우수 알럼나이 세션 등으로 구성된 육성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특히 프로그램 최종 단계에는 국내 주요 투자사가 참석하는 비공개 데모데이를 개최한다.

김유진 스파크랩 대표는 "이번 23기에는 기술적, 팀 구성으로도 완성도가 높은 IT 스타트업이 다수 지원해 선정에 많은 고심을 했다"며 "탄탄한 사업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국내와 더불어 스파크랩 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까지 연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파크랩은 2012년 설립 이후 매년 2회씩 초기 스타트업 육성 및 투자에 나서고 있다. 현재까지 스파크랩을 거쳐 성장한 스타트업은
원티드랩 (6,300원 ▼50 -0.79%), 스파크플러스, H2O호스피탈리티, 발란 등을 비롯해 약 280개에 달한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스파크랩' 기업 주요 기사

관련기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