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티스 "기업들 계약관리 파편화, 비효율 해소해 수익성 높인다"

최태범 기자 기사 입력 2024.06.27 10:1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제13회 청년기업가대회]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강상원 래티스 대표가 27일 서울시 강남구 슈피겐홀에서 열린 제13회 청년기업가대회 결선에서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강상원 래티스 대표가 27일 서울시 강남구 슈피겐홀에서 열린 제13회 청년기업가대회 결선에서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기업들은 계약서 파일 보관, 전자계약 체결, 일정관리, 인보이스 세금계산서 발행과 내부 결제, 법무검토 등 계약 관리가 대부분 파편화된 환경에서 이뤄지고 데이터가 연동되지 않아 운영상 비효율이 발생하고 있다."

강상원 래티스 대표는 27일 서울시 강남구 슈피겐홀에서 열린 제13회 청년기업가대회 결선에서 "계약의 생애주기를 전체적으로 따라가면서 관리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4월 설립된 래티스는 올인원 계약관리 솔루션 '프릭스'를 운영하고 있다. 고객 관리 기능을 통해 고객별 영업 현황을 한눈에 파악하고 계약 히스토리 관리를 통해 체계적으로 고객을 관리할 수 있다.

강상원 대표는 "해외와 달리 국내에선 전자계약 업체들이나 기업 법무팀이 사용하는 SI 성격의 관리 시스템 위주의 초기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며 "프릭스는 계약의 탄생부터 종료까지 모든 행위를 지원해 궁극적으로 영업 주기를 단축시켜 수익성을 높인다"고 했다.

프릭스는 현재 190곳의 고객을 확보했다. 지난 4월부터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해 상반기 매출액이 1억원을 넘겼다. 래티스는 프릭스와 연계된 첫 번째 신사업으로 '온라인 채권추심 연계 플랫폼'을 출시할 예정이다.

강 대표는 "계약 관리 플랫폼 내에서 미수금 관리 기능들을 조금 더 확장시켜 채권 추심을 조금 더 원활하게 연결할 것"이라며 "계약의 탄생부터 채권의 성립, 채권 추심 활동, 미수 채권이 발생했을 때 채권의 추심까지도 가능하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13회 청년기업가대회는 한국기업가정신재단과 롯데장학재단, 패스파인더H·DS투자증권·에프앤가이드 (7,740원 ▲210 +2.79%)·사단법인 블루문드림·KB인베스트먼트·서울투자파트너스·씨엔티테크·엔슬파트너스·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나눔엔젤스가 주최하고,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AC패스파인더가 주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창업경진대회다.

올해 청년기업가대회에는 90여개가 넘는 많은 스타트업이 참가신청을 하면서 예선부터 경쟁이 치열했다. 이중 43개팀이 본선에 진출했고, 최종 결선에는 8개팀이 선정돼 5대 1이 넘는 경쟁률을 기록했다.

대회 심사위원으로 벤처투자업계의 심사역, 예비유니콘 대표, 복지재단 이사장 등 총 28인의 전문가들이 참여해 다양한 산업과 기술 분야를 심사했다.

결선에선 최종 우승 2개팀을 뽑는다. 우승팀은 한국기업가정신재단으로부터 최대 5000만원의 투자를 받는다. 우승 결과와 무관하게 패스파인더H와 AC패스파인더로부터 개별 선정된 스타트업은 각각 최대 15억원과 1억원의 투자를 받을 수 있다. 만약 대회 우승팀이 투자기관들에게도 선정된다면, 최대 16억5000만원의 투자를 받는다.

아울러 결선 진출팀에는 본선 상금 50만원에 더해 80만원의 상금이 추가 지급된다. 패스파인더H 등 총 11개 기관은 각각 기업을 선정해 100만~300만원의 특별상금도 제공한다. 특별상금은 중복 수상이 가능하다.

래티스  
  • 사업분야경영∙인사관리, IT∙정보통신
  • 활용기술기타
  • 업력***
  • 투자단계***
  • 대표상품***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관련기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