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중국 전기차에 100% 관세?…대신 뜨는 '이 나라'

이지현 기자 기사 입력 2024.05.13 11:32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태국이 중국을 대신해 아시아의 전기차 핵심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전기차에 관세 100%를 부과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는 보도가 나오는 등 미중 무역 긴장도가 커지면서 테슬라 등 글로벌 전기차 업체들은 동남아시아 시장에도 눈을 두는 모습이다.

태국이 중국을 대신해 아시아의 전기차 핵심 시장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사진은 중국 샤오미의 전기차 모습. /사진= 뉴시스.
태국이 중국을 대신해 아시아의 전기차 핵심 시장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사진은 중국 샤오미의 전기차 모습. /사진= 뉴시스.
12일(이하 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테슬라 등 전기차 업체들이 미국과 중국의 전기차 무역 분쟁이 심화함에 따라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차이나 플러스 원'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차이나 플러스 원 전략이란 중국 리스크에 대응하기 위해 중국 외에도 투자처를 분산시키려는 것을 일컫는다.

앞서 미국에선 중국 전기차에 대한 관세 인상 준비 소식이 나왔다. 10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관계자들을 인용해 바이든 정부가 수일 내 중국산 전기차에 붙는 기존 25%의 추가 관세율을 100%로 상향하는 내용을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같은 날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바이든 행정부가 이르면 14일에 중국 전기차, 배터리, 태양광 패널 등에 대한 관세 부과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세계는 동남아시아 시장의 잠재력에 주목하고 있다. 중국 베이징 소재 컨설팅 회사인 시노 오토 인사이트의 설립자 투르에 따르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 국가연합)의 인구는 6억5000만명으로, 미국의 관세가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 시장으로 손꼽힌다.

특히 태국이 전기차 시장의 신흥 강자로 떠오른다. 모닝스타의 세스 골드스타인 전략가는 "태국에서 중국을 상대로 미국이나 유럽연합(EU)과 같은 시장에 차량을 수출하는 것의 정치적 영향은 적다"고 말했다. 그는 "태국산 자동차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Inflation Reduction Act) 보조금을 받을 수는 없지만, 미국에서 중국산 자동차에 부과되는 높은 관세에 직면할 가능성도 적다"고 강조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에머리빌의 한 전기충전소에서 테슬라 전기차가 충전하고 있다. /AP=뉴시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에머리빌의 한 전기충전소에서 테슬라 전기차가 충전하고 있다. /AP=뉴시스
현재 태국 정부는 전기차 산업을 촉진하고 외국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자체 보조금과 세금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다. 태국 투자청의 나릿 테르스티라숙디 사무총장에 따르면 태국 정부는 외국 전기차 제조업체가 2027년까지 태국에서 생산을 시작하면 2024년과 2025년에 수입되는 전기차에 대해 수입 관세를 최대 40% 인하하고 소비세율을 2% 인하해줄 방침이다.

이미 태국은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큰 자동차 생산국이자 수출국이기도 하다. 토요타, 혼다, 닛산, 포드, GM, 메르세데스-벤츠는 태국을 동남아 지역 본사로 채택했다. 혼다와 토요타를 포함한 주요 자동차 제조업체는 태국에서 전기차를 생산하기 위해 41억달러(약 5조6206억)를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테슬라도 차기 전기차 공장 설립을 위한 부지를 물색하면서 수년간 태국 정부 관리들과 접촉해온 것으로 전해진다.
  • 기자 사진 이지현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