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하면 암젠과 협업할 수 있나요"…바이오 인재들이 몰린 이유

박미주 기자 기사 입력 2024.05.10 16:21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암젠, 올해 한국에 첫 '골든티켓 프로그램' 도입…생명공학 신생기업 2곳 선정해 지원 예정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10일 암젠글로벌이 코엑스에서 개최한 바이오데이 콘퍼런스에서 참여자들이 레이먼드 드셰 암젠글로벌 R&D 선임부회장의 발표를 듣고 있다./사진= 박미주 기자
10일 암젠글로벌이 코엑스에서 개최한 바이오데이 콘퍼런스에서 참여자들이 레이먼드 드셰 암젠글로벌 R&D 선임부회장의 발표를 듣고 있다./사진= 박미주 기자
"암젠은 어느 과학단계에 집중하나요?" "어느 회사와 협업하길 원하나요?" "저희 같은 작은 회사는 암젠과 어떻게 협업할 수 있을까요?"

다국적 제약사인 암젠글로벌이 10일 코엑스에서 진행된 '바이오코리아2024'에서 '한국보건산업진흥원-암젠 사이언스아카데미 바이오데이' 콘퍼런스를 열자 국내 바이오헬스 분야 인사들의 질문이 이어졌다. 바이오 신생기업 관계자 등 120여명은 회의실을 가득 채운 채 암젠이 주목하는 다중특이성 의약품과 암젠의 차세대 암 치료법, 암젠과 협력을 통한 혁신 활성화와 관련한 발표를 경청했다.

이들이 특히 암젠을 주목하는 이유는 올해 암젠이 한국에 처음으로 바이오 신생기업을 육성하는 '골든티켓 프로그램'을 도입했기 때문이다. 암젠의 골든티켓 프로그램은 생명공학 신생기업이 혁신적인 기업으로 성장하도록 개발 초기 단계부터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2014년 미국에서 처음 시작된 이후 캐나다, 프랑스, 싱가포르로 확대됐고 한국은 다섯 번째 골든티켓 진행 국가가 됐다.

암젠은 이날 코엑스에서 '피칭 이벤트'를 통해 기업들의 발표를 들은 뒤 오는 11월 2개의 우승 기업을 선정할 예정이다. 이들 기업은 연말 서울역 인근 보건산업진흥원이 운영하는 보건산업혁신창업센터 내에 마련될 '골든티켓센터'에 입주할 수 있다. 또 암젠글로벌과 연계된 1년간의 연구개발(R&D) 멘토링, 진흥원 창업육성지원사업 연계, 진흥원 글로벌 제약 전문가의 전문 컨설팅 등의 창업 지원을 받게 된다.

암젠 관계자는 "최근 몇 년간 진흥원과 피칭데이를 했고 2022년 28개, 지난해 39개 기업이 지원한 가운데 2022년 포투가바이오와 바스젠바이오, 지난해 인투셀과 라이보텍, EPD바이오테라퓨틱스를 선정해 상금과 멘토십 기회를 줬다"며 "그간의 경험을 통해 한국 바이오테크 산업의 잠재력을 확인했고 이를 계기로 골든티켓 프로그램을 도입해 한국 내 제약바이오산업 성장을 지원하고 협업 기회를 찾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암젠은 다양한 국가의 기업들과 협업을 늘려왔다. 올해는 AI(인공지능) 관련 분야 협업을 위해 미국 빅테크 회사 엔비디아와 협업하기로 했고 베이진, 티스캔 등 다양한 제약바이오기업과 협업을 확대 중이다. 한국에선 ADC(항체-약물접합체) 관련 리가켐바이오 (66,600원 ▼1,900 -2.77%), 시나픽스와 협업 중이다. 희귀병 치료제 전문기업 호라이존 테라퓨틱스, 바이오제약사 케모센트릭스 등은 인수했다.
10일 암젠글로벌 관계자들이 코엑스에서 개최된 바이오데이 콘퍼런스 참여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 박미주 기자
10일 암젠글로벌 관계자들이 코엑스에서 개최된 바이오데이 콘퍼런스 참여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 박미주 기자
헬렌 김 암젠글로벌 BD(사업개발) 총괄디렉터는 이날 콘퍼런스에서 "의약품 개발과 임상시험 진입 등을 통해 약물이 환자에 최단시간 안에 도달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어느 시기이든, 어느 R&D 단계에 있든, 지역이 어디든 다 협력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체 임상시험 중 85%는 환자 모집이 효율적으로 안 돼 지연을 겪고 15%는 단 1명의 환자도 등록하지 못하는데 이런 문제를 AI를 통해 해결한 사례가 있다"며 "임상시험 허가 단계에서 자료 제출에 걸리는 시간 등도 AI로 관련 기업도 협업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AI로 약물 개발 시간도 줄일 수 있고, 약물 개발 기간이 줄면 개발비용이 절감돼 이게 약가로도 반영될 수 있다고도 했다.

한편 1980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설립된 암젠은 짧은 업력에도 단기간 글로벌 제약사로 성장한 기업이다. 종양·암, 염증성질환·자가면역질환, 심혈관·대사질환, 희귀질환 분야의 치료제 사업을 영위하며 지난해 매출은 280억달러(약 38조3000억원) 이상을 기록했다. 최근 암젠은 질환을 유발하는 각기 다른 2개 이상 타깃에 동시에 작용해 질환 치료 효과를 높이는 '다중특이성 의약품'을 유망 분야로 꼽고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바스젠바이오  
  • 사업분야의료∙헬스케어
  • 활용기술바이오, 인공지능
  • 업력***
  • 투자단계***
  • 대표상품***


레이먼드 드셰 암젠글로벌 R&D 선임부회장은 "GLP-1(글루카곤 유사 펩타이드-1)과 GIP(위억제폴리펩티드) 수용체를 동시에 표적하는 비만치료제 'AMG133'는 현재 임상 2상 중으로 위고비 등보다 체중 감소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DLL3(델타-유사 리간드3) 표적 이중특이성 T세포 관여항체(BiTE) '탈라타맙'은 재발이 잦고 마땅한 치료제가 없는 소세포폐암에서 고무적인 치료 결과가 나왔고 미국 FDA(식품의약국)에 신약허가신청(NDA)을 했는데 회신 기한이 6월 중순으로 승인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스젠바이오' 기업 주요 기사

  • 기자 사진 박미주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