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2대 주주 오늘 결정…왕서방이냐 만수르냐

최우영 기자 기사 입력 2023.12.22 06:0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5조원에 달하는 넥슨의 지주사 NXC 지분 29.30%의 새 주인이 오늘 발표된다. 그동안 한국 게임산업계에 눈독을 들여온 텐센트 등 중국계 자본과 PIF(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같은 중동계 자본 등 큰 손들이 입찰했을지 주목된다.

22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지난 18~19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공매 포털 온비드에서 진행한 NXC 지분에 대한 공개입찰 결과가 이날 나온다. 이 지분은 지난해 2월 사망한 고 김정주 넥슨 창업자가 보유했던 NXC 지분 중 유족이 상속세로 물납한 85만1968주로, 최초 예정가액은 약 4조7149억원이다. 역대 물납한 국세 중 최대 규모로 꼽힌다.

김 창업자의 사망 전 NXC는 김 창업자와 부인 유정현 NXC 감사(현 넥슨 총수) 등 유가족이 100% 지배력을 행사하고 있었다. 이번 물납에 따라 유가족의 지분율은 70%대로 낮아지지만 지배력 행사에는 영향이 없다.

다만 최근 한국 게임업계에서 유독 넥슨만이 실적 고공행진을 달리는 점, 상속세 물납 이후 배당 가능성 등에 따라 외국계 자본이 물납 지분을 가져갈 수 있다는 관측이 꾸준히 나온다. 꼭 지배력을 행사하지 않더라도 넥슨의 다양한 게임 포트폴리오와 협업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업체들은 충분히 군침을 흘릴만한 대상이 NXC 지분이다.

가장 유력한 후보로는 중국 텐센트와 사우디 PIF가 거론된다. 텐센트는 앞서 2019년 넥슨 인수전에 뛰어들었던 전력이 있다. 아울러 중국 내 던전앤파이터 퍼블리셔를 맡아 매년 1조원을 넥슨에 내고 있는 상황이다. NXC 2대 주주로 합류할 경우 던파 퍼블리싱 비용 등에 대한 조정을 노릴 것으로 보인다.

텐센트는 이미 국내 주요 게임사의 지분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크래프톤 (218,000원 ▲500 +0.23%)의 지분 13.73%를 보유한 2대 주주이자 넷마블 (57,800원 ▼1,200 -2.03%)의 지분 17.52%를 보유한 3대 주주다. 다만 양사 모두 이사회에는 참여하고 있지 않다. 이 밖에도 지난 10월 위메이드 (48,800원 ▼100 -0.20%)가 보유 중이던 시프트업의 지분 4.1%를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유력 후보는 PIF다. PIF는 이미 넥슨재팬 지분 10.23%를 보유한 3대 주주이자 엔씨소프트 (189,200원 ▼2,000 -1.05%) 지분 9.3%를 보유한 2대 주주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중동에서도 가장 성장 잠재력이 큰 사우디 게임 시장은 지난해 11억9300만달러(약 1조6000억원) 규모에서 2027년 16억9000만달러(약 2조2000억원) 규모로 급성장할 전망이다.

또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사우디 성인의 84%가 모바일 게임을 즐기고 있고, MENA(중동·아프리카) 지역에서 성장세가 가장 높은 플랫폼이 '모바일'이라고 보고 있다. '넥스트 오일' 산업 육성을 기획 중인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이 같은 게임산업 활성화를 진두지휘하는 만큼, 넥슨이 보유한 양질의 IP(지적재산권)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서도 NXC 지분 매입이 유효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국내 업체 중에는 입찰에 나선 곳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엔씨소프트는 실적 악화에 따라 대규모 투자가 어려운 상황이고, 넷마블 역시 2021년 2조5000억원에 매입한 홍콩 게임사 스핀엑스 떄문에 대출금 이자 상환 압박에 시달리고 있다. 네이버와 카카오 등도 이번 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18~19일 NXC 지분에 대한 입찰자가 없는 경우 오는 25~26일 2차 입찰이 진행된다.

관련기사

  • 기자 사진 최우영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