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도 투자한 '노량' 20일 개봉…'서울의봄' 흥행 이어간다

남미래 기자 기사 입력 2023.12.19 15:0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미래에셋벤처투자 (6,200원 ▲240 +4.03%)는 자사가 투자한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가 오는 20일 개봉한다고 19일 밝혔다. '노량'의 작품성과 흥행 가능성을 내다보고 투자했다는 설명이다.

이순신 3부작의 대미를 장식하는 '노량'은 임진왜란 발발 후 7년, 조선에서 퇴각하려는 왜군을 완벽하게 섬멸하기 위한 이순신 장군의 최후의 전투를 그린 전쟁 액션 대작이다.

'노량'은 일찌감치 연말 흥행작으로 꼽혔다. 역대 한국영화 흥행 1위인 '명량'(2014년 개봉)과 코로나19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 개봉한 '한산: 용의 출현'(2022년 개봉) 이후 이순신 프로젝트의 10년 여정을 마무리하는 작품이다.

김한민 감독은 최근 '노량' 제작보고회에서 "(노량은) 이순신 장군이 돌아가시는 해전으로 장군님의 대의 내지는 유언의 메시지가 큰 울림이 있는 작품"이라며 "이걸 위해서 '명량'부터 '한산: 용의 출현', '노량'까지 대장정을 해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밝힌 바 있다.

미래에셋벤처투자 관계자는 "최근 한국영화 시장이 위축되면서 벤처캐피탈(VC) 업계의 영화 컨텐츠 투자성과 또한 부진했지만 최근 '서울의 봄'이 극장가 한파를 녹이고 있다"며 "이 같은 극장가 훈풍을 이어받아 작품성과 화제성이 높은 '노량'도 의미 있는 흥행 성과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래에셋벤처투자 
  • 투자업종유통/서비스
  • 주력 투자 단계***
  • 자본금액***
  • 매출규모***
  • 투자자산***
  • 전문인력***
  • 투자 건수***
  • 총 투자 금액***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미래에셋벤처투자' 기업 주요 기사

관련기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