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주년 퓨처플레이 "딥테크 협력하는 테크길드로 성장"

김태현 기자 기사 입력 2023.12.18 21:0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퓨처플레이가 2023년을 마무리하며 성과 및 규모 확장을 알리는 인포그래픽 '10주년 맞은 퓨처플레이, 향후 10년을 위한 준비를 마치다( FuturerPlay : A Decade Ahead)'를 18일 공개했다. 이번에 발표한 수치는 2023년 12월 15일 기준이다.

퓨처플레이는 올해 벤처투자 혹한기라고 불릴 만큼 어려운 시장 환경 속에서도 규모 있는 펀드를 결성했다. 올해에만 △파이오니어펀드 제1호(결성액 124억원) △유니콘펀드2호(157억원) △혁신성장펀드 제1호(420억원) 등 3개 펀드를 결성해 총 701억원을 확보했다.

퓨처플레이는 펀드 결성을 기반으로 본업인 초기 스타트업 투자를 강화했다. 올해 25건의 신규 투자를 진행했다. 누적 투자 기업은 233개. 특히 올해는 원천 기술을 가진 딥테크 스타트업에 주목했다. 그 중에서도 각 대학의 연구실 창업팀에 대한 투자를 이어갔다.

△성균관대 교원 창업팀 '코리너지솔루션' △서울대 연구팀이 창업한 '세코어로보틱스', '아그모', '아이디어오션'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하이드로엑스팬드' △포스텍 '셀로이드' △분당서울대병원 안과 박상준 교수와 김현준 뷰노 (29,600원 ▼400 -1.33%) 창업자가 공동 창업한 '클롭'에 투자했다.

투자 금액은 5000만원에서 최대 10억원이었다. 성장 단계에 놓인 스타트업에 대한 후속 투자도 이어갔다. △올거나이즈 △인덴트코퍼레이션 △두들린 등 총 11개 기업이 후속 투자를 받았다.

퓨처플레이 사업의 다른 한 축인 이노베이션 컨설팅 부문에서도 눈에 띄는 성과를 이루었다. 기업과의 공동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인 '테크업플러스'는 HL만도 (33,150원 ▼450 -1.34%), 삼성웰스토리와 함께 했다.

기업의 전략적 투자(SI) 및 인수합병(M&A)을 지원하는 '버추얼 기업협 벤처캐피탈(CVC)'에서는 이노와이어리스의 딥테크 분야 사업 시너지를 위한 기술 파트너를 발굴했다. KT (39,100원 ▲700 +1.82%)와는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 'KT브릿지랩'을 운영하며 스타트업 11개사를 선발해 실증사업(PoC)을 진행했다.

글로벌 네트워크 역시 올해 눈에 띄는 성과다. 해외 현지 액셀러레이터(AC)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콘텐츠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한국콘텐츠진흥원 '론치패드' 프로젝트를 맡아 미국, 싱가포르, 중동, 유럽, 일본 5개 권역에서 40개사의 사업개발을 도왔다.

류중희 퓨처플레이 대표는 "2023년은 스타트업 업계의 조정기였지만, 10년차를 맞이하는 퓨처플레이에게는 앞으로의 10년을 준비하는 시기였다"며 "향후 딥테크 스타트업들이 서로의 핵심 역량을 나누며 협력하는 테크 길드의 모습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권오형 퓨처플레이 대표는 "스타트업과 기업 양측 모두 반드시 글로벌라이즈를 해야 하는 미래에 직면한 만큼 새로운 성장 지원과 투자를 통해 스타트업과 기업들에게 최고의 파트너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퓨처플레이는 최근 벤처캐피탈(VC) 라이선스를 회득하며 외연 확장에 나섰다. VC 라이선드 회득을 통해 창업 시점부터 성장 과정 전반에 걸쳐 투자 라운드에 참여하는 듀얼 라이선스 전략을 펼칠 예정이다.

/그래픽=퓨처플레이
/그래픽=퓨처플레이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퓨처플레이' 기업 주요 기사

관련기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