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스타트업 팅하오!" 中서 투자유치 로드쇼 성료

베이징(중국)=우경희 특파원 기사 입력 2023.11.14 16:49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서울시·SBA 등 주최 '2023 글로벌 액셀러레이팅 북경로드쇼' 베이징 현지서 개최

'2023 글로벌 액셀러레이팅 중국 북경 로드쇼' 현장./사진=우경희 베이징 특파원
'2023 글로벌 액셀러레이팅 중국 북경 로드쇼' 현장./사진=우경희 베이징 특파원

서울 소재 우량 스타트업 10개사가 서울시의 지원을 통해 중국을 직접 방문, 현지 투자자들 앞에서 차별화된 사업모델과 기술을 뽐냈다. 실제 투자로 이어져 한중 경제교류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서울시와 서울경제진흥원(SBA), 서울창업허브M+, G-스페이스는 14일 베이징 시내 북경대창업훈련영에서 중국 북경대, 광구창업커피 등과 협력, 국내 스타트업 10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2023 글로벌 액셀러레이팅 중국 북경 로드쇼'를 주최했다.

행사에는 참여기업 10개사 대표단과 서울시 박진영 전 시민소통기획관(파견), 북경대창업훈련영 왕지앤 CEO, 북경창업투자협회 취징루 부회장, 일본무역진흥기구 베이징대표처 김경호 투자총괄, SBA 마곡혁신지원팀 황지연 팀장과 샤오미액셀러레이터코리아 관계자, 중국 현지 투자사 및 대기업,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SBA는 대·중기-스타트업 간 개방형 혁신을 기반으로 서울시 혁신 생태계 조성을 이끌어가는 중소기업 지원기관이다. SBA가 운영 중인 지스페이스의 글로벌 진출지원 프로그램은 우수한 스타트업을 선발, 해외 판로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구상됐다. 중국 VC(벤처캐피탈)와 대기업 투자유치를 위한 컨설팅과 미팅을 제공,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스타트업은 △은후홀딩스 △가제트코리아 △창스스포츠 △슈퍼트랙 △딥엑스알랩 △티엠디랩 △에스엠하엘 △뉴라이브 △오알에스코리아 △카비랩 등 10개사다.

가제트코리아는 전자심카드를 기반으로 하는 글로벌 로밍 마켓 개척 사업모델을 설명했다. 딥엑스알랩은 초거대 AI(인공지능) 솔루션과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모델을, 슈퍼트랙은 청소년 코딩 교육 및 교구 사업모델을, 에스엠하엘은 피부데이터 기반 개인 화장품 사업모델을, 오알에스코리아는 공작기계와 부품 자동화 시스템 사업모델을 소개했다.

이어 은후홀딩스는 콘텐츠 IP(지식재산권) 관련 제품 수출사업 모델을, 창스스포츠는 파크골프를 매개로 하는 시니어 플랫폼 사업을, 카비랩은 AI기반 정형외과 수술계획 자동 수립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티엠디랩은 형상기억고분자 소재 및 인체삽입형 의료기기 사업모델을, 뉴라이브는 퇴행성 뇌질환 치료 전자약과 디지털 치료제 사업모델을 각각 선보였다.

행사는 기업들이 순차적으로 주력 사업모델을 설명하고 투자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투자자들은 각 기업의 경쟁사 대비 차별성과 해외 사업전략에 대해 심도있게 질의했다. 중국 현지 생산계획 여부 등 사업공조로 이어질 수 있는 문의도 이어졌다. 사업모델 소개에 이어 네트워킹도 폭넓게 이뤄졌다.

박진영 전 시민소통기획관은 "더 큰 시장을 찾아 중국에 온 기업인들의 안목에 경의를 표하며, 서울시와 SBA를 통해 이미 경쟁력을 검증받은 분들이기에 믿음이 크다"며 "이번 행사가 치열한 경쟁을 지속해 나갈 여러분의 강한 의지를 중국 투자자들에게 충분히 전달하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기자 사진 베이징(중국)=우경희 특파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