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과 전화 걱정 마세요…갤럭시 AI가 실시간 통역 한다

변휘 기자 기사 입력 2023.11.09 08:41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내년 초 온디바이스AI 공개" 예고…갤럭시S24 탑재

/사진제공=삼성전자
/사진제공=삼성전자
내년 선보이는 삼성전자 (73,700원 ▼1,200 -1.60%)의 'AI(인공지능) 갤럭시' 스마트폰이 외국어의 장벽을 무너뜨린다.

삼성전자는 내년 초 공개될 '온디바이스 AI' 탑재 갤럭시 스마트폰에 실시간 통역 통화인 'AI 라이브 통역 콜'(AI Live Translate Call) 기능을 탑재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온디바이스 AI란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 단말기 내 생성형AI를 탑재하는 방식이다. 외부 클라우드에 접속하지 않아도 스스로 AI를 작동해 모바일 기기는 더욱 강력한 기능을 갖출 수 있고 보안 측면에서도 탁월하다.

특히 삼성전자는 이날 뉴스룸을 통해 "인류의 역사만큼이나 오래된 언어의 장벽을 획기적인 방식으로 허물고 우리를 더욱 가깝게 연결해 줄 것"이라며 실시간 통역 기능을 AI 탑재 갤럭시가 선보일 대표적인 기능으로 소개했다. 기능이 탑재될 스마트폰의 모델명을 명시하진 않았지만, 내년 1월 공개될 것으로 알려진 갤럭시S24가 유력해 보인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 AI가 탑재된 스마트폰의 이용자가 평소와 다름없이 자신의 언어로 편안하게 이야기하면 상대방의 언어로 실시간 전달된다. 상대방이 갤럭시 AI폰을 사용하지 않아도, 또 별도의 외부 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가능하다.

통역된 대화는 음성으로 들을 수도 있고, 텍스트 형식으로 스마트폰에 표시돼 눈으로 확인할 수도 있다. 특히 온디바이스AI로 제공되는 만큼, 통화 내용이 휴대폰 밖으로 새어 나가지 않아 보안 측면에서도 탁월하다.

이 같은 실시간 통역 전화는 지금까지 어떤 브랜드의 스마트폰에서도 찾아볼 수 없었던 새로운 기능이다. 국내외에서 앱을 활용한 서비스를 개발 중이지만, 온디바이스AI가 아닌 외부 클라우드를 이용한다는 게 차이점이다.

최원준 삼성전자 MX사업부 개발실장(부사장)은 "모바일 AI 기술이 갤럭시와 의미 있게 접목돼 전에 없던 새로운 경험을 창출하고, 휴대폰의 역할을 재정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현 삼성전자  부사장이 8일 서울 서초구 서울 R&D캠퍼스에서 열린 '삼성 AI 포럼 2023'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2023.11.8/뉴스1  Copyright (C) 뉴스1.
김대현 삼성전자 부사장이 8일 서울 서초구 서울 R&D캠퍼스에서 열린 '삼성 AI 포럼 2023'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2023.11.8/뉴스1 Copyright (C) 뉴스1.
  • 기자 사진 변휘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