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워치5, 피부 온도 기반 '생리주기 예측' 기능 지원

김승한 기자 기사 입력 2023.04.20 09:37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삼성전자가 '갤럭시워치5' 시리즈에 피부 온도 기반의 생리 주기 예측 기능을 지원한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갤럭시워치5' 시리즈에 피부 온도 기반의 생리 주기 예측 기능을 지원한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73,400원 ▲200 +0.27%)는 갤럭시워치5 시리즈에 피부 온도 기반의 생리 주기 예측 기능을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기능은 삼성전자의 센서 기술과 '내추럴 사이클스'의 알고리즘을 결합해 구현했다. 내추럴 사이클스는 세계 최초 온도 기반의 생리주기 예측 알고리즘을 탑재한 앱을 개발한 업체다.

그간 내추럴 사이클스는 체온계, 스마트링 등으로 측정한 온도를 기반으로 생리주기 예측을 지원했는데, 삼성전자와의 협업으로 스마트워치까지 지원 디바이스를 확대했다.

일반적으로 생리 주기 단계에 따라 피부 온도가 달라지는데, 갤럭시워치5 시리즈에 탑재된 온도 센서가 사용자의 수면 중 피부 온도를 측정하고 이후 생리 주기가 어느 단계에 있는지 예측한다. 삼성 헬스 앱은 생리 주기와 함께 예상 배란일, 예상 가임기 등을 직관적으로 알려주고, 측정된 피부 온도는 그래프로 표시해 준다.

또 일일 기록 기능을 통해 사용자가 자신의 증상과 기분 등을 입력하면, 생리 주기 단계에 맞는 유용한 팁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명상, 스트레칭 등 증상 완화를 위해 도움이 되는 콘텐츠도 지원한다

삼성은 온도 기반 생리주기 예측 기능 지원을 위해 이날 '삼성 헬스 앱'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갤럭시워치5 시리즈 '블루투스' 모델에 먼저 적용된다.

혼 팍(Hon Pak) 삼성전자 MX사업부 디지털헬스팀장(상무)은 "삼성전자는 혁신적인 센서 기술을 통해 사용자에게 종합적이면서도 깊이 있는 건강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갤럭시 워치5 시리즈의 온도센서를 통해 사용자들이 개인 건강에 대한 이해를 보다 높이고 편리하게 자신의 생리 주기를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기자 사진 김승한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