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금 목매는 테슬라 美·獨서 폭탄 할인…'시가 판매' 韓은?

이강준 기자 기사 입력 2023.01.25 17:01
공유하기
글자크기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17일 서울시내 한 빌딩 테슬라 충전구역에서 차량들이 충전을 하고 있다. 전기차 시장 선두주차인 테슬라가 미국에서 신차가격을 최대 20% 인하하는 등 주요 판매국가에서 가격을 인하했다. 테슬라를 선두로 글로벌 완성차 기업도 가격 인하 경쟁에 뛰어드는 '전기차 치킨게임'이 펼쳐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2023.1.1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테슬라가 각 국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지급 기준을 맞추기 위해 폭탄 할인에 들어갔다. 차량 가격을 1000만원 이상 인하하고, 여기에 정부 보조금까지 더하면서 테슬라의 가격 경쟁력이 급상승했다.

25일 독일 연방경제∙수출관리청(BAFA)에 따르면 테슬라 모델3·Y 전 차종이 6750유로(약 910만원)의 전기차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테슬라는 이달 초 모델3·Y의 독일 출고가를 일제히 인하했다. 가장 할인 폭이 큰 차량은 모델Y 후륜 모델로 9100유로(약 1222만원)가 저렴해졌다. 같은 시기 영국에서도 최대 8000파운드(약 1214만원)를 할인했다.

보조금을 수령하면 독일에서 판매하는 모델Y의 시작가격은 모델3의 시작가보다 900유로(약 121만원) 비싼 수준이다. 두 차량의 가격차가 약 2000만원인 국내 판매 가격을 고려하면 상당히 저렴하다.

테슬라는 지난해 별다른 예고 없이 차량 가격을 수차례 인상했다. 차량 성능은 그대로인데 가격만 계속 오르면서 '싯가'(시가의 비표준어 형태 유행어)에 판매한다는 비아냥도 들었다.


美·獨 정부 보조금 기준 맞춰 차량 가격 인하…韓도?


완성차 업계는 테슬라가 전 세계적으로 차량 가격을 깎기 시작한 건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지급 기준을 맞춰 가격 경쟁력을 올리기 위해서라고 본다. 최근 중국 BYD 등 신흥 전기차 브랜드가 저가 차량을 앞세워 판매량을 크게 늘렸다.

독일 연방정부는 올해부터 '차량 정가(Nettolistenpreis)'가 4만유로(약 5374만원) 이하인 차량에 최대 6750유로의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독일은 소비자가 차량을 구매할 때 내는 출고가가 아니라, BAFA에서 계산하는 '차량 정가'가 보조금 지급 기준이 된다. BAFA는 차량 제조사가 제출한 자료를 기반으로 부가가치세, 마케팅 비용 등을 제외하고 차량 정가를 계산한다.

BAFA에 따르면 올해부터 유럽 공장에서 생산하는 모델3의 차량 정가는 3만9966유로, 모델Y는 3만9972유로다. 후륜 구동(RWD), 롱레인지, 퍼포먼스가 전부 포함돼 소비자가 내는 출고가가 4만유로가 넘더라도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테슬라는 지난해 3월 독일 수도 베를린에 전기차 양산 공장인 '기가팩토리 베를린'을 완공했다. 유럽 테슬라 공장은 기가 베를린이 유일하다.
테슬라 코리아가 13일 서울 영등포구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에서 '모델 Y'를 국내 최초공개한 가운데 시민들이 차량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모델Y의 가격을 최대 20%까지 할인한 미국도 상황은 비슷하다. 모델3 후륜 구동·롱레인지, 모델Y 롱레인지 등 주력 차종의 가격을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의 세액 공제 혜택 지급 기준에 맞췄다. 미국 정부는 전기차의 권장소비자가격(MSRP)이 일반 승용차(SUV·픽업트럭 포함)의 경우 5만5000달러(약 6830만원) 이하일 경우에만 최대 7500달러(약 930만원)의 세액 공제 혜택을 준다.

테슬라의 공격적인 차량 가격 인하가 가능했던 건 '기가 캐스팅' 등을 도입해 1대당 이익 규모가 주요 완성차 업체보다 많게는 4배 가까이 높기 때문이다. 테슬라의 지난해 3분기 기준 1대당 이익은 1만5653달러(약 1933만원)로 포르쉐·페라리 등 럭셔리 브랜드와 비슷하다. 대중 양산차 브랜드에서는 사실상 불가능한 수준이다.

한국도 보조금 정책이 확정될 경우 추가 가격 인하가 있을 수 있다는 조심스러운 예측이 나온다. 전기차 보조금 주무부처인 환경부는 이달 중 관련 기준을 발표하려 했으나 업계 의견을 더 들어보겠다며 발표를 돌연 미뤘다. 내달 중 확정안이 나올 것으로 점쳐진다. 테슬라는 2021년 정부 보조금 100% 지급 기준인 6000만원에 맞춰 모델3 롱레인지를 5999만원에 판매한 전력이 있다.
  • 기자 사진 이강준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