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서 분사한 웰트, 140억 유치...디지털치료제 사업 박차

남미래 기자 기사 입력 2024.06.26 10:3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디지털치료제 기업 웰트가 140억 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유치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투자를 포함해 누적 투자유치액은 280억원으로, 상장 주관사 선정 작업에도 돌입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는 인비저닝파트너스 주도 하에 산업은행, IMM인베스트먼트, 신한벤처투자, 한독 (15,800원 ▼290 -1.80%)이 참여했다.

웰트는 삼성전자 (84,400원 ▼2,500 -2.88%)에서 스핀오프한 디지털치료제 개발 스타트업이다. 웰트의 불면증 디지털치료제 '슬립큐'는 지난해 4월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획득했으며, 지난 12일 국내 첫 처방을 시작했다.

글로벌 진출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독일 주요 의과대학과 연구 협약을 맺고 현지 임상을 준비 중이다. 지난 2월에는 아시아 기업 최초로 독일 디지털 헬스협회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독일과 프랑스 등은 디지털치료제 관련 수가가 책정돼 시장 진출에 유리하다. 독일에서만 60만건의 디지털 치료제가 처방되고 있다.

차지은 인비저닝 파트너스 파트너는 "보조적인 형태의 건강관리 도구를 넘어 궁극적인 치료에 기여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높아지는 추세"라며 "웰트는 임상적 근거를 확보한 디지털치료제를 보급함으로써 인지행동치료의 접근성을 높이고 약물 부작용, 치료 포기나 실패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낮추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성지 웰트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국내 사업화 속도를 한층 더 높이고, 파이프라인의 연구개발과 글로벌 확장을 가속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웰트  
  • 사업분야의료∙헬스케어
  • 활용기술바이오, 빅데이터
  • 업력***
  • 투자단계***
  • 대표상품***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웰트' 기업 주요 기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