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웹툰 나스닥 IPO 증권신고서 제출, 최대 5.5조 가치 전망

황국상 기자 기사 입력 2024.06.02 09:43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네이버웹툰 본사 웹툰엔터테인먼트가 미국 나스닥 상장을 위한 채비를 본격화했다. 네이버웹툰의 기업가치는 최대 40억달러(약 5조54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2일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웹툰 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31일 미국 SEC(증권거래위원회)에 IPO(기업공개)를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웹툰 엔터테인먼트의 종목명은 'WBTN'이며 나스닥 상장을 추진한다.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JP모건, 에버코어 등이 주관사다.

네이버웹툰은 2015년부터 네이버(NAVER (167,600원 ▲400 +0.24%))의 사내 독립 기업으로 운영되다 2017년 네이버웹툰으로 분사했다. 2020년에는 일본에서 '라인망가'를 서비스하는 라인의 자회사 '라인 디지털 프론티어'를 인수하고 미국 '웹툰 엔터테인먼트'로 본사를 이전했다. 가장 큰 만화 시장인 일본과 미국 등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조치였다.

공모전 기준 네이버가 보유한 웹툰 엔터테인먼트의 지분율은 지난해 말 기준 71.2%다. 나머지 28.7% 가량은 라인야후가 보유 중이다. 네이버의 웹툰 엔터테인먼트 취득가액은 3448억원이었지만 지난해 말 기준 장부 가액은 1조8673억원에 이른다. 웹툰 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2조1250억원의 매출에 617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이번에 웹툰 엔터테인먼트는 신주 발행 규모나 공모 가액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블룸버그는 기업가치가 30억~40억달러(약 4조1550억원~5조5400억원)에 이르고 이번 공모에서 웹툰 엔터테인먼트가 5억달러(약 6925억원)를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 기자 사진 황국상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