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노정 SK하이닉스 사장 "고객 맞춤형 메모리 플랫폼 선보이겠다"

라스베이거스(미국)=이세연 기자 기사 입력 2024.01.09 04:0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CES 2024]
AI 발전 원동력은 메모리반도체…'고객별 솔루션' 계획 발표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센터 ‘SK하이닉스 AI 미디어 컨퍼런스’ 행사장에서 곽노정 대표이사 사장이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SK하이닉스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센터 ‘SK하이닉스 AI 미디어 컨퍼런스’ 행사장에서 곽노정 대표이사 사장이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SK하이닉스
"고객에게 특화된 AI 메모리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한 '고객 맞춤형 메모리 플랫폼'(Custom Memory Platform)을 선보이겠다."(곽노정 SK하이닉스 사장)

곽노정 SK하이닉스 사장이 CES 2024 개막을 하루 앞둔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AI의 원동력 메모리반도체'를 주제로 미디어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주요 내외신 기자들과 함께한 이날 자리에서 곽 사장은 "AI 시스템의 발전 속도가 빨라지면서 메모리에 대한 고객의 요구사항이 다변화되고 있다"고 반도체 시장을 진단하며 '고객 맞춤형 메모리 플랫폼'을 내놓겠단 비전을 내놨다.

곽 사장은 인공일반지능(AGI) 시대 메모리의 중요성에 대해 역설하며 발표를 시작했다. 데이터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흐름에 맞춰 AGI라는 새로운 시대가 도래했고, AGI 시대 데이터를 처리하는 핵심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 바로 '메모리'라는 것이다. 곽 사장은 "AI 시스템의 성능 향상 여부는 메모리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빠르고 효과적으로 더 많은 데이터를 제공하는 것이 AI 시대에 메모리가 나아가야 할 지향점"이라고 분석했다.

곽 사장은 SK하이닉스가 '메모리 센트릭 AI 시대'(Memory Centric AI Everywhere)를 이끌고 있다고 자부했다. SK하이닉스는 △세계 최고이자 현재 전 세계 가장 많은 AI 고객들이 사용 중인 HBM3/3E △최고 용량 서버용 메모리인 하이 캐파시티 TSV DIMM △세계 최고속 모바일 메모리인 LPDDR5T △세계 최고의 퍼포먼스 메모리인 DIMM까지 초고성능 제품을 시장과 산업에 공급하고 있다.

곽 사장은 "향후에도 고대역폭 기반의 HBM4와 4E, 저전력 측면의 LPCAMM, 용량 확장을 위한 CXL과 QLC 스토리지, 그리고 정보처리 개선을 위한 PIM까지 혁신을 지속하며 'AI 시대 새장을 여는 선도 메모리 기업'으로서 기술 리더십을 공고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SK하이닉스는 앞으로 고객 맞춤형 메모리 플랫폼을 제공한다. 고객이 요구하는 메모리 성능은 갈수록 다변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곽 사장은 "가령 어떤 고객에게는 용량과 전력효율이 중요할 수 있고, 또 다른 고객은 대역폭과 정보처리 기능을 선호할 수 있다"면서 "SK하이닉스가 준비하는 고객 맞춤형 메모리 플랫폼은 회사의 AI 메모리 기술력과 연구·개발 역량을 각 고객의 니즈와 최적으로 융합하기 위한 플랫폼"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기술·고객·생산기지까지 완결한 '토털 AI 메모리 프로바이더'의 비전도 그려간다. SK하이닉스는 경기도 용인에 소재한 415만 제곱미터 규모 부지에 신규 메모리 생산기지인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하며 120조원 이상의 투자를 준비하고 있다. 기존 고객들의 수요를 넘어,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AI 시대에 세계 최고 메모리를 적기에 공급할 계획이다.

곽 사장은 "SK하이닉스는 기술뿐만 아니라 고객, 그리고 생산기지까지 명확한 계획을 가지고 '토털 AI 메모리 프로바이더'의 비전을 만들어 가고 있다"며 "SK하이닉스가 새장을 열어갈 미래를 기대해 주시기 바란다"며 발표를 마무리했다.
곽노정 SK하이닉스 CEO/사진제공=SK
곽노정 SK하이닉스 CEO/사진제공=SK
  • 기자 사진 라스베이거스(미국)=이세연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