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커 살인 예고'에 긴장감…LCK "경기장 보안 강화"

윤지혜 기자 기사 입력 2023.08.11 17:22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프로게이머 페이커. /사진=뉴스1
프로게이머 페이커. /사진=뉴스1
불특정 다수 대상의 '묻지마범죄'가 잇따르는 가운데, LCK(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가 선수와 관객 안전을 위해 경기장 보안을 강화한다고 11일 밝혔다.

전날 온라인 커뮤니티에 "리그 오브 레전드(LoL) e스포츠팀 T1 숙소에 찾아가 페이커를 죽이겠다"는 살인 예고글이 올라온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됐다.

LCK는 이번주 개막한 서머 플레이오프(PO)부터 경기장 입장시 관람객 소지품 검사를 강화했다. 경기장인 LCK 아레나 내부 보안인력을 늘리고 외부에도 추가 고용했다. 위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보안인력에 제압용 장비도 제공한다.

이정훈 LCK 사무총장은 "선수단이 안전한 환경에서 경기에 집중하고 현장을 찾은 팬들은 안심하고 응원할 수 있도록 경기장 내부는 물론 외부의 보안과 경호를 강화했다"며 "팬 페스타와 결승전 때도 안전한 관람 환경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자 사진 윤지혜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