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이미지 생성 서비스 드랩, '쿠팡이츠'와 공급 계약 체결

김태현 기자 기사 입력 2023.07.12 11:06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드랩아트 스크린샷 /사진제공=드랩
드랩아트 스크린샷 /사진제공=드랩
생성 AI(인공지능) 스타트업 드랩은 쿠팡의 자회사 '쿠팡이츠서비스'에 AI 이미지 생성 서비스 '드랩아트'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드랩은 자체 AI 및 머신러닝 모델 기반으로 이미지 생성 서비스 '드랩아트(Draph Art)'를 개발한 스타트업이다. 온라인 커머스 시장을 타깃으로 하고 있다. 회사는 서울대와 카이스트 출신 AI 전문가 3명이 삼성전자 퇴사 후 작년에 공동 창업했다.

공급 체결된 드랩아트는 사용자가 상품 사진의 원하는 콘셉트와 분위기를 입력하면 AI가 배경, 조명, 그림자 등을 새로 만들어 사진에 적용하고, 심지어 사진 안에 사람 모델이 있는 경우 모델 얼굴까지 새롭게 생성한다.

드랩은 드랩아트 공개전 현대백화점 (49,900원 ▼200 -0.40%), 쿠팡이츠서비스, 애경, CJ올리브영, NAVER (184,000원 ▼3,300 -1.76%), CJ ENM (81,100원 ▼2,200 -2.64%), 11번가, 카페24 등을 포함한 531개사를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를 진행해 총 2만3343건의 상품 사진을 생성하는 실증을 마치고, 이용자 중 23.4%가 유료 서비스 이용 의사를 밝혔다.

드랩아트는 매일 수십 혹은 수천개의 상품을 새롭게 출시하는 커머스 업계에서 고정 비용 요소로 자리잡고 있는 상품 촬영과 보정 소요 시간과 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다.

드랩은 이번 계약에서 쿠팡이츠서비스의 특성에 맞게 음식 이미지 특화 커스텀을 추가하여 서비스를 공급하게 된다. 쿠팡이츠서비스와의 서비스 공급은 지난 3월 도이치오토모빌그룹 자회사 '차란차'에 이은 두번째 규모있는 B2B(기업 간 거래) 공급 계약이다.

이주완 드랩 대표는 "이번 계약은 당사의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한 인공지능 이미지 생성 서비스가 고객으로부터 인정받았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며 "곧 기업뿐만 아니라 개인 등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공개용 서비스 출시도 예정돼 있다"고 말했다.

드랩  
  • 사업분야IT∙정보통신
  • 활용기술인공지능
  • 업력***
  • 투자단계***
  • 대표상품***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드랩' 기업 주요 기사

관련기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