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기술투자, 300억 규모 1호 펀드 결성…벤처투자 본격화

김태현 기자 기사 입력 2023.06.08 07:45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동원그룹의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동원기술투자가 지난해 3월 설립 이후 첫 벤처펀드를 결성했다. 동원기술투자는 이번 1호 벤처펀드 결성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벤처 투자에 나설 계획이다.

7일 벤처투자 업계에 따르면 최근 이사회를 열고 '동원 신성장 1호 조합'을 결성하기로 했다. 총 결성금액은 300억원으로 동원F&B (31,850원 ▼50 -0.16%)가 180억원, 동원산업 (38,900원 ▼100 -0.26%)이 90억원, 동원기술투자가 운용사 출자의무(GP 커밋)로 30억원을 출자했다. 캐피탈콜 방식으로 요청이 있을 때마다 지급한다.

동원기술투자는 동원 신성장 1호 펀드를 통해 동원그룹 계열사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스타트업을 발굴해 투자할 계획이다. 동원그룹 관계자는 "이번에 동원F&B가 주요 출자자(LP)로 나선 만큼 푸드테크 등 식음료 위주로 투자를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동원기술투자는 공정거래법 개정으로 일반 지주회사의 CVC 설립이 허용된 이후 가장 먼저 설립된 CVC다. 동원기술투자의 대표는 동원엔터프라이즈 최고재무책임자(CFO)였던 최상우 대표가 맡고 있다. 최 대표는 그룹의 인수·합병(M&A) 전략을 이끌었던 핵심 인물이다.

동원기술투자는 그동안 자기자본으로 직접 투자해왔다. 2차전지 핵심부품인 양·음극재 전극단자 제조사 티피에스와 전선 및 해저케이블 강선 제조사 리오엠엔씨 등 4곳에 약 60억원을 투자했다.

이번 펀드 결성을 통해 동원기술투자의 벤처투자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동원그룹 관계자는 "다양한 미래사업과 관련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분야에 계속해서 투자해 나갈 계획"이라며 "1호 펀드에 이어 2, 3호 펀드로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관련기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