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나우 제휴 의료기관 2500곳 확보…지방 약국 전년比 2배↑

류준영 기자 기사 입력 2022.10.31 10:16
공유하기
글자크기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사진=닥터나우
원격의료 플랫폼 닥터나우의 제휴 의료기관이 2500곳을 돌파했다.

지난 2021년 12월 비대면 진료 및 처방약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 닥터나우는 31일 전국 2500곳 이상의 병·의원 및 약국과 서비스 제휴를 맺었다고 밝혔다.

닥터나우 이용자들은 내과, 이비인후과,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 피부과 등 20개 진료 과목 중 자신의 증상에 맞는 병원을 선택할 수 있다. 또 늦은 밤이나 공휴일 등에도 비대면 진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닥터나우 측은 "제휴 의료기관이 늘어난 만큼 병·의원과 약국을 선택할 수 있는 폭도 그만큼 넓어졌다"고 전했다. 제휴 의료기관 증가로 처방약 배송 인프라도 함께 확대됐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의 제휴 약국이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늘어 지방에 거주하는 이용자가 보다 신속하고 편리하게 처방약을 받아볼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는 설명이다.

닥터나우 김태환 세일즈 총괄이사는 "제휴 의료기관과 협력해 생활 곳곳의 의료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병·의원과 약국 수익 창출에도 도움이 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닥터나우의 누적 회원가입자 수는 140만 명, 누적 앱 다운로드 수는 300만 건 이상이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닥터나우' 기업 주요 기사

관련기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