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갈치 시장표' 오징어·쥐포 간식" 노쉬프로젝트, 1억 시드투자 유치

고석용 기자 기사 입력 2024.03.28 21:0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부산의 F&B(식음료) 스타트업 노쉬프로젝트가 액셀러레이터 콜즈다이나믹스의 '기업형소상공 개인투자조합'에서 1억원의 시드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노쉬프로젝트는 '자갈치오지매'라는 브랜드로 아귀, 오징어, 쥐포 등 간식3종을 만드는 스타트업이다. 자갈치시장 상인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하는 '자갈치 아지매' 5명 캐릭터를 기반으로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올해 5억원, 내년 30억원의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강다윤 노쉬프로젝트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자갈치오지매 브랜드를 로컬 프리미엄 간식 브랜드로 확장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차별화된 제품으로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여나가겠다"고 전했다.

로컬스타트업 전문 AC 콜즈다이나믹스는 최근 기업형소상공 개인투자조합 결성을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의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강종수 콜즈다이나믹스 공동대표는 "자갈치오지매 브랜드에서 로컬 크리에이터의 창의성과 성장 잠재력을 발견했다"며 "이번 투자가 로컬 브랜드의 고부가가치화와 기업화의 성공적인 사례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