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가 '유류비' 해결에 정부·기업 동시 지원…"난방비 40% 절감"

고석용 기자 기사 입력 2024.01.08 11:0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고품질 토마토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유리온실 내 온도를 12~14℃로 유지해야한다. 재배 규모가 커질수록 난방비도 많이 들 수밖에 없다. 농가로서는 가뜩이나 높아진 유류비 탓에 난방비 부담이 크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시설농업분야 에너지 시설 투자모델'을 마련, 이 같은 농가를 지원하고 있다. 8일 농식품부에 따르면 이 투자모델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경영을 추구하는 기업과 시설농업간 투자 접점을 찾아 농가-기업 상생을 모색하는 방식이다.

충청남도 부여군 규암면에 위치한 농업법인 백승호농가는 이 같은 정책지원을 받았다. 백승호농가는 4500평 규모의 유리온실에서 대추토마토를 재배하고 있는데, 이 규모에 12~14℃의 온도를 유지하자면 유류를 써서는 난방비를 감당하기 어려웠다.

이에 백승호농가는 약 8억여원을 들여 공기열히트펌프 7대를 새로 설치했다. 기존 것과 합치면 모두 14대다. 공기열히트펌프 같은 고효율 냉난방 시설은 설치비용이 높다. 농식품부의 투자모델이 여기에 도움이 됐다.

기업이 농가의 신재생에너지시설 설치비용 일부를 부담하고, 농가의 탄소배출권으로 투자비용 일부를 회수한다. 이 사업에는 한국동서발전과 대상 (19,610원 ▲80 +0.41%)이 참여했다.

백 대표는 "초기 비용이 많이 들지만 에너지절감시설 설치를 통해 난방비의 경우 기존 대비 40%정도를 절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이 같은 사례에 대해 "시설농가의 에너지비용 부담을 완화하는 데 적극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유니콘팩토리' 기업 주요 기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