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세계 최대 명품 플랫폼 '파페치' 품었다…"6500억에 인수"

홍효진 기자 기사 입력 2023.12.19 06:55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쿠팡 본사. /사진=뉴스1
쿠팡 본사. /사진=뉴스1
쿠팡이 세계 최대 규모의 명품 e커머스 '파페치'를 인수했다.

19일 뉴스1에 따르면 쿠팡은 모회사 쿠팡Inc가 샤넬·에르메스 등 1400개 명품 브랜드를 글로벌 190개국 이상 소비자에게 판매하는 세계 최대 규모 명품 e커머스 '파페치'를 인수했다고 전날 밝혔다.

쿠팡Inc는 "최고의 온라인 럭셔리 기업 파페치 홀딩스를 인수하기로 했다"며 "쿠팡의 탁월한 운영 시스템과 물류 혁신을 파페치의 선도적 역할과 결합해 전 세계 고객과 부티크, 브랜드에 최고의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 인수계약으로 파페치가 독점 브랜드와 부티크에 맞춤형 첨단기술을 제공하고, 세계 유수 디자이너가 전 세계 소비자에게 다가서도록 5억달러(약 6500억원) 규모 자금을 투입한다"고 설명했다.

쿠팡은 이번 인수로 4000억달러(약 520조원) 규모 글로벌 개인 명품 시장에서 존재감을 과시할 수 있게 됐다. 쿠팡 Inc 관계자는 "1인당 개인 명품 지출이 전 세계 최고 수준인 한국의 방대한 명품 시장에 파페치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독보적 위치에 있다"고 말했다.

김범석 쿠팡Inc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파페치는 명품 분야 랜드마크 기업으로 온라인 럭셔리가 명품 리테일 미래임을 보여주는 변혁의 주체였다"며 "앞으로 파페치는 비상장사로 안정적이고 신중한 성장을 추구하고, 동시에 세계에서 가장 독보적인 브랜드에 대한 고품격 경험을 제공하는데 다시 한번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명품을 구매하는 고객 경험을 새롭게 정의하는 일에 엄청난 기회를 맞이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2018년 뉴욕증시에 상장했던 파페치는 쿠팡 인수로 비상장회사로 전환된다.

호세 네베스 파페치 창업자이자 CEO는 "쿠팡의 검증된 실적과 깊이 있는 경험을 바탕으로 전 세계 수백만 고객뿐 아니라 브랜드, 부티크 파트너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포천 200대 기업인 쿠팡과 파트너가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2007년 영국에서 출범한 파페치는 샤넬·루이비통·입생로랑 등 글로벌 명품을 파는 부티크 스토어와 백화점 매장 등이 입점해있다. 50개국에서 만든 글로벌 최고 명품 브랜드 1400개로 미국과 영국을 비롯해 190개국 소비자를 연결해왔다.

파페치는 스트리트 럭셔리 브랜드 오프화이트를 비롯해 팜 엔젤스 등 다수 '뉴가즈 그룹' 럭셔리 브랜드를 보유했다. 또 영국 명품 부티크 브라운스와 미국 스타디움 굿즈를 보유해 최첨단 기술과 럭셔리, e커머스를 결합한 다양한 솔루션을 갖고 있다.

쿠팡은 파페치 인수를 통해 190개국에 진출한 e커머스 네트워크는 물론, 인기 럭셔리 브랜드를 보유한 글로벌 유통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이다.

쿠팡Inc는 이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파페치 인수 사실을 공시했다. 쿠팡Inc는 투자사 그린옥스 캐피탈과 파페치의 모든 비즈니스와 자산을 인수하는 목적으로 아테나라는 합자회사를 설립했다. 아테나는 인수대금 명목으로 파페치와 대출 계약(브릿지론)을 체결하고 5억달러를 지급하기로 했다.

아테나 지분은 쿠팡Inc가 80.1%, 그린옥스 펀드가 19.9%를 소유한다. 쿠팡Inc는 "영국법에 따른 사전회생절차를 통해 아테나는 파페치의 모든 비즈니스를 인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 기자 사진 홍효진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