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주차발레, '카카오T'로…놀이공원에선 웨건도 빌려준다

윤지혜 기자 기사 입력 2023.05.17 14:54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T 발레'에서 인천공항 제2터미널 방문객을 위한 예약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에버랜드·서울랜드 등 테마파크에서 웨건대여 복합상품도 선보인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달 해외여행 수요가 본격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보고 인천공항 제2터미널에서 카카오T 발레 예약서비스를 시작했다. 카카오내비에서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검색하면 바로 발레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예약요금은 2만원이며 주차비는 이용 시간 및 차량 보관 장소(실내 또는 실외)에 따라 별도 부과된다.

카카오T 발레 서비스는 인천공항2터미널을 포함해 김포공항, 에버랜드, 서울대공원, 코엑스까지 총 5곳에서 이용할 수 있다. 또 방문객이나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 랜드마크 위주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테마파크에서 카카오T 발레 이용 고객 대상 웨건대여 서비스도 출시한다. 지난 9일 에버랜드를 시작으로 이달 서울대공원에서 선보인다. 발레 서비스 이용 시 주차장에서 차량을 맡기는 동시에 웨건형 유모차를 대여할 수 있다. 발레 및 웨건 대여 요금은 에버랜드와 서울대공원 각각 6만5000원, 3만5000원으로, 주차요금이 포함됐다.

김재현 카카오모빌리티 카오너사업실 상무는 "카카오T 발레는 기존 아날로그 중심의 업계에ICT 기술 접목으로 주차 이용 불편함 해소에 앞장서왔다"며 "주차 편의성 개선은 물론, 이용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부가적인 서비스 개발 및 옵션 다양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기자 사진 윤지혜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