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쇼핑몰이 모셔가는 아이돌봄공간...'짹세권'이 뜬다

김태현 기자 조회수 1,658 | 기사 입력 2022.11.20 11:05
공유하기
글자크기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스타트UP스토리]김희정 째깍악어 대표, 투자한파에도 160억 유치

김희정 째깍악어 대표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아이돌봄 매칭 플랫폼 째깍악어는 지난 9월 16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찬바람이 부는 벤처투자시장에서 이전 라운드보다 약 2배 높은 기업가치를 평가 받았다. 최근 많은 마케팅 비용을 태우며 성장에만 집중한 플랫폼들이 잇따라 몸값을 낮춘 걸 감안하면 이례적이다.

김희정(46) 째깍악어 대표는 "온라인에서 오프라인으로 채널을 다각화한 것이 투자자를 설득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며 "마케팅비를 최소화하면서도 회원 수는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일대일 아이돌봄 서비스 째깍악어…입소문 타고 '쑥쑥'


/그래픽=김지영 디자인기자
2016년 설립된 째깍악어는 보육교사들이 집을 방문해 일대일로 아이를 돌보는 아이돌봄 매칭 플랫폼으로 출발했다. 창업 당시 수년 간 워킹맘으로서 직장생활과 육아를 병행해야 했던 김 대표의 고민이 째각악어에 고스란히 반영됐다.

김 대표는 "직장생활을 하면 급하게 아이를 맡겨야 할 상황이 생기곤 하는데 주 양육자인 부모님이나 어린이집의 상황이 어려우면 대안이 없다"며 "'플랫폼으로 사람을 검증하고, 연결해주면 충분히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겠다' 싶어 창업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째깍악어의 가장 큰 경쟁력은 검증된 보육교사다. 째깍악어 보육교사는 모두 교육과 면접을 통과해야만 한다. 첫 돌봄 이후에는 평점과 고객 피드백을 바탕으로 보수 교육을 실시한다. 좋은 평가를 받은 보육교사들은 신입악어→악어→수퍼악어로 등급이 조정되는 등 인센티브도 있다. 현재 째깍악어에서 검증과 교육을 마치고 활동 중인 보육교사는 8000명이다.

째깍악어는 부모들의 입소문을 타고 빠르게 성장했다. 첫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부모 회원 수는 연평균 90%, 매출액은 연평균 143%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스타벅스 못지 않은 '짹세권' 인기…"고객 획득 비용↓"


째깍섬에서 아이들이 보육교사와 함께 도시농부 클래스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째각악어 홈페이지
2020년 째깍악어는 온라인에서 오프라인으로 서비스 영역을 확장했다. 호텔과 쇼핑몰 등 상업시설과 아파트에 오프라인 돌봄 공간 '째깍섬'와 '째깍악어 키즈센터'를 열었다.

김 대표는 "창업 이후 초반 3~4년은 기존 플랫폼 확장에 집중했지만, 운영을 하다보니 육아가 필요한 곳은 집만이 아니었다"며 "기존 고객들은 밖에서도 째깍악어 서비스를 연속성 있게 이용하고, 신규 고객에게는 째깍악어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째깍섬의 차별점은 콘텐츠다. 김 대표는 "한번 놀이시설 등 설비투자를 하면 한동안 계속 똑같은 콘텐츠를 가져가야 하는 키즈카페와 달리 째깍섬은 매월 다른 콘텐츠로 아이들이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한다"며 "부모들이 지켜봐야 하는 키즈카페와 달리 보육교사들이 상주하며 다른 아이들과 어울릴 수 있도록 도와준다는 점도 째깍섬의 특징"이라고 말했다.

연속성 있는 서비스도 째깍섬만의 강점이다. 째깍악어 플랫폼에 쌓인 고객 데이터를 이용해 째깍섬에서도 CRM(고객관계관리)와 개인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째깍섬과 키즈센터는 오픈 직후 '키 테넌트'(Key Tenant, 핵심점포) 대접을 받고 있다. 특히 아이돌봄 서비스가 필요한 상업시설과 호텔, 아파트에서 큰 인기다. 김 대표는 "'짹세권'(째깍악어 생활권)으로 불릴 만큼 핵심점포로 성장하고 있다"며 "인테리어 등 초기 투자 비용과 운영비를 지원해줄테니 입점해달라는 제안도 많이 들어온다"고 설명했다.

현재 잠실, 일산, 판교 등 7곳에서 째깍섬을, 개포, 송도, 파주운정 등 5곳에서 키즈센터를 운영 중이다. 김 대표는 "째깍섬을 체험한 고객들이 다시 앱에 회원 가입을 하고, 신규 진입하고 있다"며 "기존에 마케팅 광고로 지출되던 고객 회득 비용도 줄었다"고 말했다.


투자자들이 주목한 째깍악어 경쟁력…SI 협업 줄이어


김희정 째깍악어 대표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째깍악어는 다양한 협업도 진행하고 있다. 더핑크퐁컴퍼니 등 콘텐츠 기업들은 째깍악어 플랫폼을 통해 콘텐츠 유통 채널을 확장하고 있고, 건설사들은 째깍악어 키즈센터 혹은 째깍섬을 유치하는 방식으로 협업하고 있다.

이같은 특징은 째깍악어 투자자들의 면면만 살펴봐도 뚜렷하다. 지난 9월 시리즈B 투자 당시 LG유플러스 (11,800원 ▼250 -2.07%), 교보증권 (5,700원 ▼160 -2.73%), 우미 등이 전략적 투자자(SI)로 참여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5월 자사 유·아동 전용 미디어 플랫폼인 'U+아이들나라'의 콘텐츠를 째깍섬에 공급하는 사업제휴 계약을 체결했다. 우미건설이 조성 중인 충북 음성 우미린 풀하우스에는 '째깍악어 키즈클래스' 입점할 예정이다. 충북 지역 첫 째깍악어 키즈센터다.

째깍악어는 교보생명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플랫폼 '이노스테이지'의 1기생이기도 하다. 교보에듀케어서비스와 제휴를 맺고 협업 중이다. 교육보험에 가입한 고객에게 비대면 키즈클래스 '째깍박스'를 제공하는 식이다. 교보생명은 지난해 6월 째깍악어에 10억원을 직접 투자한데 이어 지난 9월에는 교보증권과 함께 조성한 펀드로 후속 투자를 진행했다.

김 대표는 "째깍악어에서 아이들은 보육교사들과 교감하며 경험을 쌓는다"며 "TV나 스마트폰을 통해 접한 미디어 콘텐츠를 현실에서 보육교사와 놀이를 통해 함께 체험하면 그만큼 콘텐츠에 대한 충성도도 높아지고, 콘텐츠의 수명도 늘어나게 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째깍악어' 기업 주요 기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