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핀테크 스타트업 간담회…"자금 빙하기, 지원 필요"

김남이 기자 기사 입력 2022.09.27 12:0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권대영 금융위원회 상임위원이 27일 오전 서울 마포 프론트원 박병원홀에서 초기·중소형 핀테크 기업과의 첫 번째 간담회를 개최해 핀테크 금융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금융규제 및 혁신서비스 분야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사진제공=금융위원회
권대영 금융위원회 상임위원이 27일 오전 서울 마포 프론트원 박병원홀에서 초기·중소형 핀테크 기업과의 첫 번째 간담회를 개최해 핀테크 금융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금융규제 및 혁신서비스 분야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사진제공=금융위원회

금융당국이 중소형 핀테크 스타트업과 간담회를 열고 금융규제 등에 대한 건의사항을 들었다. 최근 금리상승 등으로 핀테크 기업들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

금융위는 27일 권대영 금융위 상임위원 주재로 초기·중소형 핀테크 기업과의 첫번째 간담회를 열고, 핀테크 금융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금융규제 및 혁신서비스 분야 건의사항'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핀다, 뱅크샐러드 등 16곳의 핀테크 기업 대표가 참석했다.

최근 금리상승 등 경제·금융환경의 불확실성 증가에 따라 투자자금 신규유치 곤란 등 핀테크 업계의 어려움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금융당국은 업력 부족 등으로 자금조달 애로가 더욱 클 것으로 예상되는 핀테크 스타트업에 대한 세심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핀테크 기업들은 △금융플랫폼 서비스 강화를 위한 금융규제 개선 △혁신금융서비스 활성화에 관한 내용을 건의했다.

구체적으로 금융회사 망분리 규제 완화, 해외진출 지원, 건강정보를 활용한 맞춤형 금융상품 추천 등 업무 효율성 제고와 금융서비스 편의 제고를 위한 다양한 규제개선 수요를 개진했다. 또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확대, 규제샌드박스의 법제화 연계 등 개선과제도 제시했다.

금융위는 1차 간담회를 시작으로 하반기중 핀테크 스타트업 간담회를 순차적으로 개최해 현장의 어려움을 듣고, 해소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다음달 중 2차 간담회를 열어 핀테크 업계의 투자유치와 자금 관련 현황과 애로사항을 점검하고, 오는 11~12월 중 정책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권 위원은 "투자심리 위축 등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핀테크 업계도 이른바 자금 빙하기라 일컬어질 만큼 자금확보 등 경영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를 극복할 수 있도록 규제개선, 혁신금융서비스 확대, 투자·운영자금 지원 등 정책당국에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기자 사진 김남이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