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벤처 고성엔지니어링, 2026년 IPO 도전…주관사 삼성증권

고석용 기자 기사 입력 2024.06.26 21:58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산업로봇 기업 고성엔지니어링이 삼성증권 (44,100원 ▼450 -1.01%)을 상장 주관사로 선정하고 2026년 코스닥 시장 기업공개(IPO)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고성엔지니어링은 2004년 설립된 로봇 전문 벤처기업이다. 산업용 로봇기술 및 이를 활용한 스마트 팩토리 구축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반도체를 비롯한 다양한 제조 분야에 로봇 기반 올인원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해오고 있다.

고성엔지니어링 측은 자사의 강점으로 자율주행로봇(AMR)기술과 AMR과 협동로봇의 결합(MOMA)기술을 꼽았다. MOMA를 활용하면 자율주행로봇에 로봇팔과 같은 협동로봇을 결합할 수 있다. 산업환경에서 작업자를 대체하고, 상호작용을 할 수 있는 만큼 제조업, 의료산업, 서비스 산업 등 전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다.

기술력을 인정받으며 고성엔지니어링은 지난해 타임폴리오자산운용에서 150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최창신 고성엔지니어링 대표는 "고성엔지니어링 로봇에 AI를 탑재해 인력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에 힘쓸 계획"이라며 "상장에 성공하면 다양한 산업로봇 고도화 및 관련 AI개발에 속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