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의사시험 통과한 챗GPT…'제2의 루닛' 될 의료AI 스타트업은?

남미래 기자 기사 입력 2024.06.21 17:42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배웅 카카오브레인 부사장이 20일 전남 여수에서 열린 '스타트업 생태계 컨퍼런스 2024′에서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사진=스타트업얼라이언스
배웅 카카오브레인 부사장이 20일 전남 여수에서 열린 '스타트업 생태계 컨퍼런스 2024′에서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사진=스타트업얼라이언스
지난해 대화형 인공지능(AI) 챗봇 챗GPT가 미국 의사 면허 시험(USMLE)에 합격해 화제가 됐다. 이를 두고 AI가 실제 의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도 나왔지만,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배웅 카카오브레인 부사장은 21일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주최로 열린 '스타트업 생태계 컨퍼런스 2024′에서 "AI가 단순히 시험 문제 하나를 잘 푼다고 의학을 잘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카카오브레인은 생성형 AI로 흉부 엑스레이 사진의 판독문 초안을 작성하는 '카라-CXR' 고도화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 1월 인하대병원 연구에 따르면 '카라-CXR'의 진단 정확도가 오픈AI의 LLM(거대언어모델) GPT-4 대비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 부사장은 "최근 생성형 AI가 작성한 흉부 엑스레이 의료 영상 판독문 초안을 어떻게 평가해야 하는지가 가장 큰 화두"라며 "기존 생성AI의 매트릭(평가지표)는 객관식이나 단답형을 대상으로 하는데, 일상용어는 자연어다. 주관식의 대답을 어떻게 평가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이 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배 부사장은 "(AI가) USMLE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고 AI 모델 사이즈도 중요하지만 고도화된 AI 성능이 고객만족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성능 평가에서) 핵심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의료AI 선두기업 루닛 (46,500원 ▲350 +0.76%)의 공동창업자인 백승욱 루닛 의장도 이날 '2차 딥러닝 슈퍼사이클'을 주제로 연사로 나섰다. 루닛은 흉부 엑스레이를 기반으로 유방암, 폐질환을 진단 보조하는 AI 영상분석 솔루션 '루닛 인사이트'와 암 치료를 위한 플랫폼 '루닛 스코프' 등을 개발했다.

백 의장은 "업계의 판도는 빅테크가 만든 거대언어모델을 어떻게 잘 쓰느냐로 바뀌어 갈 것"이라며 "제약사, 병원 등 내부 서버에 저장된 데이터를 학습하는 AI 산업에 기회가 있을 것으로 보며, 실리콘밸리에서도 이러한 기업들이 많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스타트업얼라이언스' 기업 주요 기사

관련기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