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차 샀는데 문콕·스크래치 걱정…'겟차케어'가 덜어준다

최태범 기자 기사 입력 2024.06.05 05:29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신차 구매 플랫폼 겟차가 신차 소유주를 위한 종합 외장 케어 서비스 '겟차케어'를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겟차케어는 신차 출고일로부터 최대 1년 동안 외장 손상에 대한 관리를 제공한다. 빈번하게 발생하는 사소한 사고들을 지원하는 서비스로 신차 소유주의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기획됐다.

겟차케어에 가입하면 문콕, 스크래치, 전면 유리 파손 등 단독 사고로 외장 손상 발생 시 최대 150만원까지 지원한다. 기존 차량 외장 케어 상품과 달리 전면 유리, 타이어, 사이드미러, 스마트키 등 차체 모든 부위가 케어 범위에 포함돼 있다.

공식 서비스센터 외에 일반 정비업체에서도 자유롭게 수리 가능하며, 차대차 사고로 발생하는 자기부담금도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겟차케어는 국산·수입 브랜드 가리지 않고 신차 출고 후 1개월 이내라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정유철 겟차 대표는 "신차 구입 문화를 바꾸는 것에서 더 나아가 차량 구매 이후 차량 소유주의 만족도를 높이는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며 "경쟁력 있는 서비스와 혜택으로 차량 관리의 편의성과 만족도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겟차  
  • 사업분야모빌리티, 유통∙물류∙커머스
  • 활용기술빅데이터
  • 업력***
  • 투자단계***
  • 대표상품***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관련기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